손안의 PS3? 소니 차세대 휴대용 게임기 NGP (PSP2?) 발표

지난 27일,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SCE)는 차세대 휴대용 게임기, NGP-를 발표했습니다. 흔히 PSP2라고 알려진 녀석입니다. 소니에선 게임기가 아니라 ‘차세대 휴대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라고 부르네요. 이건 게임기에 대한 소니의 일관된 철학이니 일단 넘어가겠습니다.

발매는 올해(2011년)말 예정. 가격은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NGP는 Next Generation Portable의 약자(출처)이며, 개발 코드명입니다. 제품명은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이 녀석의 사양은 아래와 같습니다. (출처)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 CPU. 무려 쿼드코어 -_-네요. 해상도는 960×544(현재 PSP 4배)에, 5인치 유기EL 디스플레이를 채택했습니다(아이폰4의 2배). 그래픽 프로세서(GPU)는 PS3와 유사한 성능을 가진 SGX543MP4+, 당연히(?) 멀티 터치 스크린이고, 후면에도 멀티 터치 패드를 지원합니다. 전/후면에 카메라가 달려있구요. 와이파이, GPS, 자이로스코프(6축), 마이크와 스피커가 내장되어 있으며, 3G 통신망도 지원합니다.

스펙으로 따지면, 그리고 실제로도 PS3 용 게임을 무리없이 간단히 이식 가능하다고 합니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현행 PSP 와 비슷한 수준(게임시 3~6 시간, 출처). 이 발표가 사실이라면, 소니는 이 게임기로 인해 앞으로는 끊김없는(Seamless) 게임 환경을 갖추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집에서는 PS3 로 게임을 즐기다가, 이동할 때는 NGP를 이용해 게임을 즐기는 라이프 스타일이 가능해지는 거죠.

후면의 터치패널은 직감적인 게임 조작을 위한 장치입니다. 단순히 아날로그 스틱을 조작하는 것에서 벗어나, 만지고 잡고 밀고 땡기는 조작등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합니다. 보다 직관적이고 입체적인, 그런 조작이.

거기에 더해, 애플을 보면서 소니도 깨달았는지, 이번엔 신규 하드웨어와 함께, 게임 개발과 공급을 위한 플랫폼도 발표했습니다. 이름은 ‘플레이스테이션 슈트’. 무려 크로스플랫폼…이지만, 현재까진 소니 게임기와 안드로이드 단말기만을 지원합니다. 게임 개발자와 퍼블리셔에서는 게임 개발 툴을 제공하고(플레이스테이션 슈트 써드파티 인증), 콘텐츠는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에서 판매합니다.

단말기 제조업체에는 ‘플레이스테이션 인증’을 제공합니다. 일단 PS1 게임부터 차례차례 이식할 계획이라고 하네요. 엑스페리아 플레이는 PS 슈트를 탑재한 첫번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게 아니어도, 현재 PSP 스토어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운로드 버전 게임은 모두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언리얼 엔진3(NGP용 전용 엔진 제공)도 적용할 수 있으며, 현재 제작 결정된 게임은 Uncharted / Killzone / Wipe Out / Little Big Planet / Hustle Kings / 콜 오브 듀티/ 모두의 골프(출처). 발표회장에서는 NGP에서 돌아가는 몬헌3과 용과 같이, 무쌍 시리즈, MGS4, 로스트 플래닛2도 공개된 바 있습니다(출처).

▲ NGP에서 돌아가는 언리얼 엔진3 NGP로 제작한 실시간 동영상의 위용

마지막으로, 다양한 사용자 인터페이스(UI), PS3급 하드웨어, 끊김없는 게임 환경, 게임 개발 플랫폼에 이어, 누구나와 쉽게 연결되어 같이 놀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습니다(관련 기사). 바로 ‘라이브 에리어(LiveArea)’와 ‘Near’라고 불리는 기능입니다. 사실 3G 통신망 표준 탑재도… 이런 기능을 위해 선택한 조치일듯. (근데 이 3G 통신망을 탑재하게 되면, 한국에선 어떻게 발매될라나요..)

…NDS 3DS도 그렇고, 요즘 게임기들은 이런 자연스런 커뮤니케이션을 되게 추구하네요…;;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중독성(?)이 발생하거나, 게임의 다른 재미가 만들어지는 탓일까요.

▲ 모두의 골프 LiveArea 화면

▲ Near를 이용한 위치 이동 기록

LiveArea는 개별 게임 타이틀마다 가지고 있는, 각자의 공간-입니다. 게임 플레이어는 그 게임의 공간(LiveArea)로 들어와,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거나 최신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일종의 게임 전용 미니 홈피-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배틀넷-의 변형된 형태라고 생각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Near는 위치 정보를 이용한 서비스입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주변의 다른 사용자가 어떤 게임을 하며 놀고 있는 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어디에서 어떤 게임을 하며 놀고 있었는 지를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관련 정보는 PSN의 서버에 저장되어, 나중에라도 다시 확인하는 것이 가능해 집니다.

아무튼 이제 소니는 대부분의 사용자가 네트워크에 항상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것이 가능해 졌습니다. 현재 PS3 이용자중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사람은 약 80%. 여기에 나머지 20%까지 자동으로 이어서, 함께 게임을 즐기는 것이 가능해 진 겁니다. 이를 통해 대체 어떤 커뮤니케이션과 중독(응?)이 일어날 지는, 상상하기 어렵네요. -_-;

개인적으로 가장 걸리는 부분은 가격입니다. 본체가 지나치게 큰 느낌도 있지만, 일단 그 정도는 감수할 수 있다고 해도… 본체 가격도 가격이지만, 3G 통신을 한다는 것은 다달이 데이타 요금으로 돈이 나가야 하는 것을 의미하는 거라서요. 설마 KT에서 ‘NGP 전용 요금제, 한달 2G에 26천원을 내시면 NGP가 무료!’ 이러면서 장사하는 것은 아니겠지요…

아무튼, 올해말 출시라고 합니다. 두근-대면서 기다려볼 일입니다. 그 사이 닌텐도 3DS가 혹시라도 사람들에게 실망을 안겨준다면,NGP를 기대하는 사람은 더욱 늘어날 것 같습니다. 하지만 3DS가 대성공한다면, 그때는…^^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