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크기에 5.5인치 디스플레이가 달린 윈도우 PC가 나왔습니다(MeenHong JX05)

인텔 N100 CPU는, 미니 PC 시장에 역동성을 불어넣은 장본인입니다.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일반적으로 쓰기엔 무리 없는 성능, 전기도 적게 먹는 알뜰함을 보여줘서, 10만원대 미니 PC 돌풍을 만들어 냈죠. 하지만 나온 지 1년, 이젠 뭔가 다른 제품이 나와줘야 할 것 같은데, 없습니다.

대신 스테디셀러-에 진입하는 부품 답게, 다양한 변종 제품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이제 이 CPU 다들 좀 다룰 줄 안다 이거죠. 다만 잘 보이지 않는 것이 N100을 채택한 노트북 컴퓨터나 태블릿인데, 이번엔 좀 엉뚱한 변종이 나왔습니다. 스마트폰 크기 5.5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일체형(…) N100 미니PC입니다. 이름은 MeenHong JX05.

브랜드는 미니 PC에 관심 있다면 한번쯤 봤을, SZBOX를 쓰고 있네요.

  • 아래 제품 페이지 링크는 제품 소개 목적입니다. 이 링크를 통해 제게 수익이 들어오거나 그러는 것은 한 푼도 없습니다.

 

 

일단 이 제품 사양은 이렇습니다. 인텔 N100 CPU를 탑재하고, 12GB LPDDR5-4800 메모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SSD 용 M.2 2242 슬롯도 있고요. USB 2.0 포트 2개, 랜포트, USB 3.0 포트 하나, USB-C 포트 하나, HDMI 단자 등 필요한 포트는 모두 갖추고 있습니다. 그리고 FHD 5.5인치 디스플레이가 달렸고요. 11.1Wh(1500mAh/7.4V)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당연히 PD 충전도 가능(30w). 무게는 360g.

 

 

 

아 그런데 잠깐, 배터리가 1500mAh네요. 그럼 1시간 정도 밖에 쓰지 못한다는 건데요(3800 달고 있는 chuwi minibook X가 2-3시간 정도 씁니다.). 이 정도면 들고 다니면서 쓰라는 배터리는 아니고, 정전 됐을 때 꺼지지는 않아요-라거나 급할 때 배터리 없이 잠깐 쓸 수 있어요- 수준입니다.

 

 

나름 매력적인 폼팩터지만, 이런 사양이면 들고 다니면서 5.5인치 윈도 태블릿처럼 쓰기는 어렵습니다. 무게도 무게고… 그냥 보조 모니터가 장착된 미니PC라고 봐야죠. 다만 윈도가 아니라 리눅스 등을 설치하거나, 업무용으로 간단히 들고 다니면서 쓸 윈도 PC가 필요하다면, 마음에 들 지도 모르겠습니다. 최경량 윈도 태블릿이라고 할 수 있으니까요. 아참, 디스플레이도 터치가 되는 디스플레이입니다.

 

 

말은 이렇게 하지만, 사실 꽤 많이 끌려서 고민하고 있습니다. 좀 참았다가, 블랙 프라이 데이나 광군절 때 좀 할인 받을 수 있으면 하나 살까- 생각합니다. 360g 짜리 기계를 들고 다니며 윈도우를 쓸 수 있다는 건, 나름 꽤 매력적으로 느껴져서 그렇습니다. 저처럼 늙은 소년들에게 가장 편리한 OS는, 아이폰도 안드로이드도 아닌 윈도우라서 그렇습니다. 물론 십중팔구, 제품을 좀 가지고 놀다가 디지털 액자가 될 가능성이 크긴 하지만요.

 

참고로, 이와 비슷한 폼팩터를 가진 기기는 예전에도 있었습니다. 위에 있는 GOLE 1 PRO 미니 PC인데요. 이 제품은 배터리 용량은 JX05 보다 크고(5000mAh) 무게는 200g이라는 나름 환상적인(?) 스펙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만- CPU가 N4000이나 J4125 같은 성능 낮은 제품이라, 별로 관심을 못 받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옵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