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니의 죽음을 바라보는 세가지 시선 

가수 유니가 3집 발매를 앞두고 자살했다. 이 하나의 사실을 두고 여러가지 시선이 교차한다. 하지만 그 흐름은 한줄기를 이루고 있다.

  • 성의 상품화 → 이로 인한 과도한 악플의 등장 → 두려움/ 상처로 인한 우울증 발병 → 자살

하지만 과연 그럴까?

① 우선 악플의 문제는… 내가 생각하기에는, 기획사의 농간이다. 악플로 상처 받아 자살했다, 굉장히 심플하고 명확해 보이지 않는가? 하지만 그 속에는 (다 네티즌 탓이고, 기획사 탓은 없다)라는 변명이 숨어있다. 그 핑계의 그늘로 유니의 소속사는 도망간 것이다.

악플은 보기 싫고 냄새 나는 개똥이다(독설, 또는 반대 의견과는 구분하자). 그 정도가 심한 것도 있지만, 개똥 밟았다고 죽을 사람 없는 것처럼 악플 때문에 죽을 사람 없다. 냉정하게 말하자면 그렇다. 그 정도 상처에 죽을 사람이었다면 다른 이유로도 죽었다.

…이 세상이 원래 한없이 맑고 깨끗한 곳인데 어쩌다 그런 악플러들을 만나서 상처를 받게 되었을까-하는 사람이 있다면 다르게 생각하겠지만.

② 성의 상품화-는, 매매춘을 논의의 대상에서 뺀다면, 대중 문화의 발전과 함께 이뤄졌다. 말 그대로 불특정 다수의 ‘대중’들이 쉽게 좋아할 수 있는 소재가 몇가지나 있을까?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저잣거리에서 이야기되던 것들은 “신기한 풍경과 이야기(괴이한 것)”, “야한 것”, “보기 힘든 것, 거대한 것, 아름다운 것’이었다.

따라서 성의 상품화만 문제라고 얘기하는 것은 곤란하다. 그렇게 얘기하면, 성을 상품화 시키지 말자-라는 지극히 윤리적인 대답만을 이끌어 내게 된다. 대중 매체에 나타나는 성은 원래 “상품화” 되어 있는 것이다. 어떤 시선으로 다뤄지는 가의 차이가 있을 뿐. 

유니가 자신이 어떤 이미지로 팔릴 지에 대해, 타인들이 폭력적으로 강제해서 만들어졌다면 그것은 문제다. (이건 기획사쪽의 문제다.) 하지만 본인의 동의가 있었다면 ‘섹시함’ 자체가 문제라고 볼 수 있을까?

…문제는 상품화 자체다. 여기서 우리는, 대중 문화의 뒷 편에 감춰진 진실을 보게 된다. 대중적 코드 없이 대중 문화는 성립하지 않는다. 우리는 그런 코드 때문에 대중 문화를 소비한다. 둘 중 하나가 잘못이라는 말은, 대중 문화 자체를 없애자는 말과도 다르지 않다. … 이것은 결국, 그토록 대중을 경멸했던 19세기 일부 지식인과 부르주아들이 가졌던 태도와 다를 바가 없다.

③ (자살에 이를 정도의) 우울증은 현대에서는 의학적 문제, 팔이 부러지거나 감기에 걸린 것과 마찬가지인, 질병의 일종으로 치부된다. 이건 치료했어야 될 문제다. 현대 문명에서 우울증은 더이상 황폐해진 마음, 균형을 잃어버린 마음의 상태나 사회에 지나치게 적응하거나 적응하지 못해서 걸리는 것으로 여겨지지 않는다.

사실 이 세가지의 시선을 정리해 본 것은, 유니의 죽음을 둘러싸고 그것을 다루는 태도가 무척 못마땅해서였다. 세 가지 시선중 어느 것도 문제의 본질을 이야기 하지 않고 있다. … 사실 억울한 죽음이 아닌 이상, 이렇게 다뤄져야 할 이유가 있겠는가.

그렇지만 네이버에서 유니-라는 이름으로 검색했을 때 나오는 기사들을 보라. 이 놈이건 저 놈이건, 감정을 과장해서 팔아먹으려는 태도다. 유명한 사람의 죽음이라도 기삿거리 정도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지만,  사람의 죽음을 그저 공깃돌을 가지고 놀듯이 대하고 있다. 세 번 밖에 만난 적 없다는 소유진이 유난 떠는 기사는 어떻고, 장례식장에 가수들 안왔다고 호들갑 떠는 김진표는 또 어떤가. 그리고 그런 것들을 꼬박꼬박 이용해 먹는 뉴시스, 스타뉴스, 데일리안, 조이뉴스 등등은 또 무엇인가.

그들은 “연예 뉴스”라는 시장에서 “죽어서 불쌍해”라는 사람들의 감정 때문에 “유니 자살”이라는 히트 상품이 등장하자 특판 코너를 만들어서 하나라도 더 팔아먹기 위해 난리법썩을 떨고 있는 것은 아닌가. 연예인의 자살-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하는 광장을 만들기는 커녕, 오히려 속으로 “자살 만세!”를 외치고 있는 꼴은 아닌가.

■ 관련 글 링크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