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안드로이드폰, 옵티머스Q

지난 수요일, LG 옵티머스Q 블로거 간담회에 다녀왔습니다. 그 자리에서 만져본 ‘옵티머스Q’에 대해 간단히 정리하자면, ‘남자를 위한 안드로이드폰’ 정도 될 수 있겠더군요. 작고 귀엽고 예쁘고… 그런 것과는 다른, 강하고 실용성 있는, 여러가지 기능을 잔뜩 집어넣은, 메카닉-같은 느낌의 폰이었습니다.

…그러니까, 이거 개발하시는 분들이 자신이 쓸려고 만든 폰….이랄까요. (응?)
영화로 따지자면 아이언맨 MK2 같은 느낌.

▲ 가운데가 아이언맨 MK2 입니다.

우선, LG 옵티머스Q(LG-LU2300)의 사양은 아래와 같습니다.

  • 디스플레이: 3.5인치 WVGA급 ‘HD LCD’
  • 색상: 검정
  • 크기: 118.8 (세로)×57.0 (가로)×14.35 (두께) mm
  • 메모리 : -내장메모리: 3.0GB(사용자 메모리) / 외장메모리: 4GB MicroSD 기본제공(최대 32GB까지 확장가능)
  • 연결방식: Wi-Fi(무선랜), CDMA EVDO Rev.A
  • 카메라: 500만 화소
  • 배터리: 1,350mAh(2EA)
  • 운영체제: Google Android
  • 기타주요기능: 구글 웹킷 브라우저, OZ 브라우저, 3.5파이 이어폰 잭, 디빅스(Dvix) 지원, 블루투스, HD급 고화질 영상재생, 지상파DMB2.0 등

▲ 첫 인상은 뭔가 꽉차 있다는 느낌.
크기는 다른 폰과 비슷하지만, 키보드가 달려서 더 두껍습니다.

▲ 키보드에 불이 들어온 모습

▲ 키보드를 열지 않았을 때는 은빛 상자로 변신

▲ 그렇지만 각져있는 느낌은 아니고, 둥글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뒷면의 모습.

▲ 왼쪽 면의 모습. 20핀 단자 연결부위와 스트랩 연결부위외에는 없습니다.

▲ 오른쪽면의 모습.
카메라 버튼, 전원 버튼, 볼륨 업&다운, DMB 안테나 단자가 몰려 있습니다.
키보드를 꺼내면 이 부분이 상단이 됩니다.

▲ 상단은 3.5파이 이어폰 단자가 위치

▲ 하단은 깔끔하게 아무 것도 없습니다.

사진에는 잘 표현되지 않았지만, 옆면은 모두 빗살무늬 처리가 되어 있어서, 꽤 깔끔하게 보입니다. 개인적으론 후면까지 이런 재질이면 더 좋았을 것 같지만…-_-;;

▲ 배터리는 1350mAh 2개 제공
후면에 마이크로SD 카드를 넣는 슬롯이 보입니다.
LGT쪽으로 나오는 제품이라, usim 을 넣는 곳은 없습니다.

▲ 뭔가, 미니 컴퓨터를 들고다니는 느낌.

그리고 당연하게, 쿼티 키보드를 이용한 타이핑 테스트를 해 봤습니다.

▲ 쿼티 키보드는 안드로1보다 나았습니다.
탄성이 조금 줄어들어서, 누르기 쉬운 편이었지만..
호불호는 개인에 따라 갈릴듯 합니다.

…하지만 ‘돌아가기’ 키가 추가된 것은 정말 반가웠다는. ㅜㅜ

▲ 역시 쿼티 키보드. 가상 키보드보다 시원하고, 빠르게 입력 가능합니다.
오타도 적은 편이고…

다만 키보드가 가운데에 있지 않고, 왼쪽에 기운 편이라-
쓰다보면 오른쪽 손바닥에 약간의 압박을 받습니다.
이건 입력법을 연구해 봐야 할 것 같아요.

▲ 4종류의 폰을 한번 비교해 봤습니다.
좌로부터 옵티머스Q, 시리우스, 아이폰, 맥스폰

맥스폰과 뭔가 비슷하신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 동영상 재생화면, 720p까지 재생됩니다.
테스트를 해봤는데, 풀HD 해상도는 버벅입니다.

▲ 특이했던 부분인데…전자 사전에 버금가는 사전 컨텐츠를 담고 있습니다.
영어는 기본, 일어, 국어, 중국어, 한자, 수학공식, 회화사전까지.

이 정도면 전자사전 굳이 필요없을듯 합니다.
* 일본어 입력엔, 가상 키보드 지원합니다.
한글발음입력으로 일본어 검색도 가능합니다.

▲ 네이버다음 및 각종 오즈 서비스-가 기본 탑재되어 있습니다.
다음 로드뷰-도 기본으로 지원합니다.

▲ 흐릿하게 나왔는데…
상단의 메뉴/돌아가기 버튼은 터치로,
하단의 홈/ 검색 버튼은 ‘버튼’으로 되어 있습니다.

오른쪽에 있는 것은 조이스틱

▲ 스캔 서치-던가요.. 주변에 있는 여러 정보를 찾을 수 있게 해주는
증강현실앱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 카메라를 이용, 명함을 인식하거나 책 정보등을 찾는 기능도 들어 있습니다.

그 밖에 게임을 비롯해, 한번 사면 당장 쓸 수 있는 앱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예전에 맥스폰…의 개념을 그대로 가져온 것 같더군요. 오즈2.0 앱이나 오즈 위젯을 쓸 수 있는 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일단 이 제품의 장점은, 우선 LGT 오즈 서비스-와의 결합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OZ는 타통신사에 비해 빠르진 않습니다. 하지만 쌉니다. 타 통신사가 500M 데이터에 15,000원 받는다면, OZ는 1G에 6천원입니다. OZ 스마트폰 요금은 1G에 만원, 그리고 그 이상 많이 써도 오즈 웹브라우저 이용시에는 19,000원까지만 추가 과금 됩니다. (일반 프로그램 이용시 1Mb당 50원)

다음 장점은 당연히 쿼티 키보드. 이건 두말할 필요 없구요. (전 가상 키보드가 물리 키보드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하는, 쿼티파입니다.) 세번째는 미리 탑재된 다양한 앱과 전자 사전. 이건 어학공부하시는 분들이라면 짐작하실 수 있으실듯. (영어로 된 페이지 보다가, 키보드의 DIC 버튼을 누르면 바로 사전으로 이동, 검색해서 단어 확인하고 돌아가기 버튼 누르면 다시 보던 페이지로 이동..이런 것들이 가능합니다.)

단점이라면, 키보드에 내장된 방향키..(원래 터치패드를 넣으려고 했지만, 퍼포먼스가 안좋아서 원형 방향키가 됐다고 합니다.)가 감촉이 좋지 않은 것, 쿼티 키보드 탑재로 두께가 두꺼워진 것-을 들 수 있겠네요. 안드로이드 1.6 버전을 채택하고 있다는 것도 불만이신 분들 계실 겁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건 꽤 많은 옵티머스Q 구매 대기자들의 의견인데요… 안드로이드 2.1로 업데이트 해주기로 되어 있잖아요? 하지만 2.1 말고,

꼭 안드로이드 2.2(froyo)로 업데이트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가지 문제로 인해, 2.1로 계획되었던 것을 2.2로 바꾸는 것이 쉽지 않음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2.1과 2.2의 차이가, 현재 발표된 내용만 종합해 봤을 때, 꽤 큽니다…–; 게다가 퍼포먼스에 관련된 문제들이 걸려 있어서, 안드로이드 2.2 버전을 포기하기 어렵습니다.

2.1로 업데이트 해준다고 하면, 반드시 2.2 탑재하는 기기를 기다리는 대기 수요가 생길 겁니다. 하지만 2.2로 업데이트 해준다고 하면, 그 약속을 믿고 지금- 옵티머스Q를 구매할 수요자는 꽤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건 LG전자에서, 정말 진지하게 고려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LG전자의 답변이 트위터에 올라왔습니다. 현재 협의중이라고 합니다. 협의가 잘…;; 끝나기를 바랍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