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트렌드

가치 없는 줄 알면서도 NFT에 손 벌리는 사람들

지난 3월 크리스티에서 열린 경매에서, 한 작품이 6,934만 달러에 낙찰됐다. 지금까지 팔린 작품 중 3번째로 비싸다. 닉네임 비플로 활동하는 마이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