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의 PDA 뉴턴, 아이폰 속으로 들어오다

세계 최초의 PDA, 뉴턴(Newton)을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지 모르겠네요. 뉴턴은 애플사가 만들고, 1993년부터 1998년까지 생산된, 비극의 -_- PDA 라고 불리는 녀석입니다. 20Mhz의 ARM610 CPU를 장착하고, 4MB~8MB의 롬과 640kb~4MB 램을 장착했던 녀석이죠. 해상도는 320×240을 쓰다 나중에 480×320으로 바뀝니다.

..그리고, 현재 iOS를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의 모태가 된 녀석이기도 하죠.

특이한 것은 스티브 잡스가 아니라 스티브 잡스를 몰아낸, 존 스컬리가 시작한 녀석이라는 것. 그리고 처음에는 지식 네비게이터-라는 개념에서 시작했으며, 필기 인식을 기본적으로 탑재하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펜을 이용한 필기인식으로 작동한다는 개념은, 아이폰 이전의 모든 PDA에 영향을 끼쳤습니다.) 좀더 자세한 이야기를 읽고 싶으신 분은 이쪽으로(The Story Behind Apple’s Newton)

그런데, 이 녀석이 아이폰에 돌아왔습니다.

뉴턴OS를 다른 OS도 돌리기 위해 시작된 ‘아인슈타인 플랫폼(링크)‘에서 뉴턴OS를 아이폰의 iOS4 에서 구동시키는 것에 성공한 것입니다. 물론, 아직은 많이 느리긴 하지만… 조만간, 속도는 점점 쓸만하게 되지 않을까- 싶구요.

현재 앱스토어..에 등록신청을 했지만, 아직 승인은 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한번 테스트 해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곳(링크)에서 소스 코드를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아래 비디오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 녀석의 UI는 지금 봐도 참, 대단하다는 생각밖엔 들지 않습니다. 솔직히 십 몇 년전에 생각해낸 UI라고는 믿기지 않아요. 콘텐츠 소비보다는 생산에 촛점이 맞춰져 있는 것도 좋구요.

물론 이제와 이 녀석을 다시 쓰자면… 솔직히 자주 쓰게 될까는 싶어요. UI가 아름다워도, 실제 현실에서 얼마나 실용성이 있을까- 싶어서 그렇습니다. 필기 인식 기능이 제대로 작동할까-도 싶고. 그래도 어서 빨리 이 녀석을 아이폰으로 만져보고 싶은 욕심이 드는 것은… 옛날 제품에 대한 추억인 탓일까요? 가끔, 아아, 팜VX 참 좋았지…라는 생각이 드는 것처럼요.

…기왕이면, 아이폰을 아예 뉴턴 모드-로 돌려서, 흑백에 초절전 모드, 생산성에 최적화된 모드로… 바꿀 수 있는 기능이 제공된다면, 제일 좋겠지만…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