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진, 안철수, 김택진.. 80년대 IT 스타들의 그때 모습

예전에 아미가맨님 드리려고, 옛날 잡지들 정리하다가… 마이컴 1993년 11월호, 그러니까 창간 10주년 기념호를 찍어둔 자료가 있습니다. 오늘 슬슬 다시 한번 살피는데.. 이거 왠 일, 10주년 기념호라서 그랬는지, 한때를 풍미하셨던 분들이… 꽤 많이 보이시더라구요. 아니, 한때를 풍미-했다는 말은 맞지 않겠지요. 다들 지금 더 훌쩍- 자란 모습으로 있으니까요…

대충 20년전 IT 스타들의 모습, 어땠을까요?
한번 지금 모습과 비교해 보셔도 재밌을 것 같습니다…^^

▲ 마이컴 1993년 11월호

▲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이 분.. 안철수 아저씨 입니다.

10주년 기념 축사를 써주셨네요. 백신 3의 제작자로 소개되고 있는 것도 재밌고.. 무엇보다, 17년 -_-이 지난 지금과.. 큰 변화가 없으시군요…;;; .. 아니 이 분은 어째서 별다른 변화가 없나요…;;; 안 늙으시나…

▲ 두번째로 눈에 띄는 것은 이분, 이찬진 아저씨입니다..

당시 한글과 컴퓨터를 성공적으로 론칭하고, 신나게 달려갈 때-였다고 생각합니다.
이때는 나름 샤프-하셨던 것 같네요.. 으흠…

나름 샤프(?) 했다는 사실은, 한글과 컴퓨터 창립 멤버를 찍었다는 위 사진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맨 왼쪽은 왠지 박순백 아저씨 같아 보입니다….;; 박흥호 아저씨라고 합니다!

당시 IT 스타중 이 분도 은근히 빼놓을 수 없습니다. 강태진님. 다른 IT 스타들과는 조금 다른 길을 걸었달까요… 다른 분들이 자신만의 회사를 차리는 쪽으로 나가면서 많은 부침(안철수 아저씨 제외..)을 겪었다면, 이 분은 역시 자신만의 회사를 차린 다음, 갖은 부침을 다 겪은 후에, 대기업…(응?)에 들어가 계십니다. 작년 KT를 거쳐 올해 S전자에 들어가셨다지요..

▲ 강태진 아저씨의 현재 모습입니다.

▲ 초기 IT 벤처 시절을 얘기하자면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한메소프트입니다.

이 사진에서 뭔가 익숙한 얼굴이 보이신다면.. 맞습니다. NC 소프트 김택진 -_- 사장입니다. 저 때부터 이미 이마는 훤…하셨군요(죄송). 흠흠.

▲ 경북대학교 하늘소

당시 이야기-라는 통신 프로그램, 기억하시는 분들 많이 계실 것 같습니다. 당시 한 대학교 컴퓨터 동아리에서 만든 프로그램으로, 한때 대한민국 통신시장을 석권 -_- 했었습니다. 나중에 새롬 데이타맨-에게 밀려나긴 합니다만.. 당시 이 프로그램을 만든 이영상 아저씨는 큰사람 이란 회사를 설립하기도 했었지요…

윗 사람은 개인적으로 발견하고 반가웠던 사람..이랄까요. PC-SERVE 셈틀소리.. 동호회에서 만났을 거에요. 어느 순간 통신 프로그램 만들어서, 일본에도 팔고 그랬다고 들었는데… 이 다음에는 뭐하고 사시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아래는, 책보다 전혀… 뜻밖에 마주친 분들입니다.

▲ 낭만IT의 김국현님

..이때가 대체 언젯적인 건가요…이 풋풋함이라니…(당시 막 대학에 합격한 때라고 합니다.) 아 뭐 지금도 많이 달라지진 않으셨다고 … 얘기할 수는 있겠지만… 음흠… 흠, 아무튼, 그래도요.. 음흠흠…

이 장면이 기억나는 군요…

그리고 또 한 명, 신검의 전설을 만든 남인환 님. 요즘도 게임 만들고 계신다고 들었는데… 이때는 정말, 이런 고등학생 -_-이셨군요… (신검의 전설을 만들었던 당시 모습입니다.)

마지막으론 공병우 박사님. 한글 지킴이란 이름에 부끄럽지 않으신 분이셨습니다. 박사님 덕분에 한글이란 언어에 대해 많이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조합형-완성형 논쟁으로, 밤낮으로 토론했던 것이 이리 도움이 될 줄 몰랐습니다. 항상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벌써 돌아가신지 15년이 지났네요. 그곳에서도, 잘 계시기를….

* 추석 연휴 기념 포스팅입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