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세계의 앨리스, 책을 내고나서 알게된 것들

사실 예전에 ‘공저’로 책을 낼 때는, 책에 대해 별로 생각해 보지 않았습니다. 원고료를 받거나 또는 그냥- 원고를 쓰고, 책을 보내고, 책이 나왔다는 연락과 함께 몇 권의 책을 받습니다. 그것으로 끝. 기획도 다른 사람이, 판매도 다른 사람이… 그냥 알아서 해주는 시스템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혼자서 책을 내보니, 이거 세상이 달라 보이더군요…–;

다른 많은 필자분들도 그렇겠지만, 일단 제가 책을 내고 나서 알게 된 사실은, 크게 세 가지였습니다.

1. 나는 글씨를 정말 못쓴다.

책을 사거나, 받으신 분들이 싸인…을 해달라고 하시는데, 제게는 신용카드 사용할 때 쓰는 싸인 말고는 싸인이 없습니다. ㅜㅡ 그 문제야 어찌어찌 넘어간다고 쳐도, 책에 구입해 주셔서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적어드려야 하는데… 이건 적다보면 글씨체 때문에 부끄러워서…ㅜㅡ

키보드로 글을 쓰는 사람은 원래 글씨를 잘 못쓴다지만, 저는 꽤 심한 수준이더군요. ㅜㅡ

2. 쓰는 것보다 파는 것이 더 중요할 지도 모르겠다.

제 주변에 책을 내고 1쇄를 넘기신 분은 초록불님, BIK 블로거님과 고경원님, 이렇게 세 분 정도밖에 없습니다. (무토님도 1쇄 넘기셨을라나요…) 책이 속한 분야가 사회학쪽에 가깝다보니, 인터파크에서 ‘미래학’ 분야 3위에 올라간 정도가 가장 좋은 성적입니다. 그래서 목표를 1쇄 다 팔기… 정도로 잡았는데, 이게 쉬운 일은 아니더군요. 쿨럭-

남의 책은 잘도 리뷰하고, 때론 판매량 늘여줬다는 소리까지도 들었는데… 이게 제 책이 되니까, 뭔가 난감해 집니다. 제 책을 제가 리뷰하기도 쑥쓰러운 일이고… 솔직히 다른 책들에 비해 정말 좋은 책입니다! 이렇게 말하기는 말도 안되고… 출판사 사정이 여의치않으니 제가 이벤트 만들고 제가 뭔가를 해야 하는데… 솔직히 조금 막막하네요.. ^^

…아마, 다른 많은 필자분들도, 저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또는 하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요즘 책 내는 분들은 스스로 이벤트도 많이하시고, 홍보도 많이 하시고, 되게 적극적으로 나온다고 하는 출판 관계자분들의 이야기를 예전부터 들었는데, 그 이유가 다 있더라구요.

3. 가끔은 인세로 모든 것을 계산해 본다.

예전에는 원고료로 뭐가 비싸고 싼지를 가늠해보는 버릇이 있었습니다. 음, 이건 원고 2-3개 정도 더 써야 살 수 있겠네, 뭐 이런 식으로요. 그런데 책 내고 나니, 그 기준이 ‘인세’로 가끔 바뀌는 것을 보곤 합니다. 인세가 권당 1천원 정도 들어오거든요. 그럼 이렇게 됩니다.

스타벅스 같은 곳의 커피값이 4천원이라면, 책 4권 팔아야 한 잔 마실 수 있겠네… 누가 월급이 200만원이라고 하면, 책 2천권 팔아야 한번 만져볼 수 있겠네…. 으헉. 금액에 대해서 느, 느끼는 강도가 달라집니다!!

…일본에서도 권당 4천권 정도 팔리는 것이 평균이라니까, 한국에서 전업작가로 먹고 살 수 없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무리는 아니지요. ^^; (사실 이럴 바엔 책 내는 것보다 원고 몇 편 더 쓰는 것이 생활에 더 도움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래도, 기분은 책을 낸 것이 더 좋습니다…; 덕분에 왜 이렇게밖에 안했을까-하는 속상함도 자꾸 들지만요. 원고를 써서 넘기는 것은, 뭔가 남의 일-을 해준 기분인데… 책은, 내 일을 했다-라는 기분이랄까요. 또 쓰라면 쓸 수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어떤 분들이, 어떤 생각으로 책을 골라주셨을지, 사주셨을지, 읽어주셨을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 서평을 써주신 것을 읽는 재미도 있네요. 어떤 분은 아주 신랄하게 평가를 내려주셨어요. 반면 다른 분들은 고맙게도, 많이 추천해 주기도 하셨습니다. 그 분들께는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그나저나, 어쨌든, 책 내는 것은 좋은 일인 것 같습니다.
두근두근, 두렵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는 일들이 계속 생기네요.
하루하루, 사는 재미가 조금 늘었답니다… ^^

* 책에 대한 셀프 리뷰는, 다음주중에 올라갈 예정입니다.

* 이글루스에서 제 책을 드리는 이벤트(링크)도 하고 있으니, 책이 궁금하신 분들은 한번 응모해 보시는 것도.. ^^

디지털 세계의 앨리스 –
이요훈 지음/이파르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