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와 맥북 에어, 서로를 잡아먹을 것인가?

공교롭게 됐습니다.
아이패드와 맥북 에어가 자기네들끼리 서로 잡아먹는 모양새가 되가고 있네요.

최근 애플에서 맥북 에어를 발표하고, 아이패드 국내 발매가 늦춰지면서 발생한 일입니다. 아이패드를 기다리던 사람들이 맥북 에어를 구입하거나, 아니면 둘 중 어떤 것을 구입할까 망설이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됩니다. 심지어 아이패드를 쓰던 사람들이 아이패드를 팔고 맥북에어로 갈아타는 모습까지 종종 눈에 띄고 있습니다.

맥북 에어, 아이패드 시장을 잠식할까?

예전에도 아이패드가 컴퓨터 시장을 잠식할 것이란 우려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지난 8월, 모건 스탠리의 애널리스트가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맥 판매량은 7월달에 전년 대비 14%, 6월달엔 전년대비 11% 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이전 3개월간 평균 25%에 비하면 판매량이 둔화되고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심각하게 여기냐 그렇지 않느냐의 차이는 있지만, 아이패드가 컴퓨터 시장에 어느 정도 피해를 준 것은 사실입니다. 반면 이번엔 그반대로, 맥북 에어가 아이패드 판매를 방해하는 모양새가 되가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맥북 에어는 메인 컴퓨터로 쓰기엔 많이 모자라지만, 서브로 쓰기엔 아이패드와 많은 면에서 겹치기 때문입니다.
들고 다니기 편합니다. 앞으로 맥 앱스토어가 도입되면 아이폰처럼 간편하게 앱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오래 쓸 수 있으며, 켜자마자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가격 차이도 이젠 얼마나지 않습니다. (64G 아이패드가 829달러, 최소사양 맥북에어가 999달러) 거기에 키보드까지 달려 있습니다! (응?)
물론 아이패드는 철저히 콘텐츠 소비-에 특화된 기기입니다. 그래서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사이에 있는 기기로 자리잡을 거라고, 스티브 잡스 스스로 얘기했었죠. 휴대성 + 콘텐츠 소비 = 아이패드-입니다. 문제는.. 사람들이 휴대성을 원하면서도, 그 제품의 용도가 콘텐츠 소비에만 한정되길 바라지 않는다는 사실에 있습니다.
 
애플이 원하는 것과 소비자가 원하는 것의 차이
아래는 Seri 에서 조사한, 태블릿PC 활용용도를 묻는 설문 조사 결과입니다. (이 설문은 SERI 이용자들 대상으로 한 것입니다. 따라서 이용자들의 성향이 편중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음을 감안해 주시길 바랍니다. 다만, SERI 이용자들은 아이패드나 맥북에어 구매 예상 계층과 상당부분 겹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태블릿PC 활용 용도로 ‘업무’를 꼽는 사람이 제일 많았습니다…-_-;;
저도 이 설문조사 결과 보고 조금 당황했는데요, 태블릿PC는 정말 생산적인 용도에는… 그리 맞지 않는 기기이기 때문입니다. 키보드가 있다는 것과 없다는 것의 차이는 생각보다 큽니다. 현재까진 어떤 입력도구도 키보드만큼 생산적이진 않습니다.
대신 키보드가 없기에 아이패드는 만지면서 -_- 가지고 놀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항상 생산적인 일만 하는 것은 아니니(…실은 소비하는 시간이 더 많습니다.) 그냥 가지고 놀 때는 태블릿PC로도 충분하죠. 하지만 생산적인 것을 원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그리고 그런 생산적인 면을 고려하는 사람들에겐, 아이패드 보다 맥북 에어가 훨씬 더 매력적인 기기입니다. 휴대성 + 다양한 활용 = 맥북 에어가 되는 셈이죠.
애플 입장에서야 맥북 프로(또는 맥 프로), 맥북 에어, 아이패드, 아이폰..을 모두 사기를 원할 겁니다. 그런 식으로 일종의 애플 왕국을 만들고 싶어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실제 이용자들은 그렇지 않습니다. 메인 컴퓨터 + 스마트폰 + (서브 기기) 정도면 충분합니다. 아이패드나 맥북 에어는 어차피 메인은 못되니, 둘 다 휴대성이 강조된 서브 기기에 해당하는데… 이 서브란 컨셉에서, 둘이 충돌해 버립니다…
아이패드 vs 맥북 에어, 당신의 선택은?
아이패드는 분명 좋은 기기입니다. 하지만, 생산성(?)을 향상 시키기 위한 도구는 되기 어렵습니다. 누군가의 말대로, 쓰면 쓸 수록 애플에 돈을 갖다바치는 기기입니다. 맥북 에어도 좋은 기기입니다. 하지만 메인이 되기엔 성능이 약하고, 아이패드와 같은 재밌는 경험을 가져다주기엔 모자랍니다.
자, 언제나처럼 선택은 4가지입니다.

① 둘 다 안산다 – 서브 기기가 필요없다면 당연한 선택입니다. 스마트폰만 가지고 있어도 할 것은 많습니다.
② 아이패드만 산다 – 메인 기기에서 일하고 서브에서도 일하고 싶은 생각 없다. 서브는 오로지 즐기고 싶다!
③ 맥북 에어만 산다 – 난 맨날 돌아다니면서 일한다. 사무실보다 거리에 있는 시간이 더 많다.
④ 둘 다 산다 – 물론, 마음은 언제나 이 곳에 머물러 있습니다.

자- 어쩌시겠습니까?
맥북 에어와 아이패드는 서로 용도는 다를 지 몰라도, 분명히 ‘서브’라는 동일한 컨셉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쓰는 용도가 다른 서브 기기. 그래서 결국 서로가 서로를 잡아먹을 수 밖에 없는 처지입니다. 우린 둘 다 살 돈이 없으니까요. (응?) 사실 시간이란 자원이 한정되어 있기에, 둘 다 사봤자 별 의미가 없기도 합니다..
만약 둘 중 하나를 사야 한다면, 어떤 기기를 서로 사고 싶으신가요?
저는… 아직 선택을 못하고 있습니다. ㅜ_ㅜ
* 아이패드 신버전에 대해선 별로 기대하지 않습니다. 전 현재와 같은 사양에서 당분간 더 오래 갈 것이라 예상합니다. 더 작은 크기 아이패드도, 페이스 타임이 달린 아이패드도 당분간 나오지 않을 거라는 거죠.
* 이유는 간단합니다. 10인치는 글씨를 확대하지 않고도 웹이나 문서를 ‘떨어져서’ 읽을 수 있는 최소 크기입니다. 이 보다 작아지면 기기를 스마트폰처럼 눈에 가까이 당겨와야만 합니다. 페이스 타임…은 달고 싶겠지만, 안달 확률이 높습니다. 10인치 크기를 유지한다면요(달린다면 7인치-) 이 이유도 간단한 것이, 아이패드는 정면으로 보는 기기가 아니라 고개를 숙이고 보는 기기이기 때문니다.  고개 숙인 상태에서 거울 한번 들여다 보세요. 어떤 얼굴이 나오는 지요… 많은 분들은, 그리 남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얼굴 모습이 나올 겁니다…
* KT 정신 차리길. 운 나쁘면 단단히 허방 짚게 된다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