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탁스 MX, 하이엔드 디카로 재탄생? PENTAX MX-1 발표

세상에는 잊지 못할 카메라가 있습니다. 잊을 수 없는 사진을 찍어줬거나, 잊을 수 없는 시간을 함께했던 그런 카메라가. 제겐 펜탁스 MX가 그런 카메라입니다. 50mm 1.4 렌즈를 달았던, 아버지 몰래 제가 더 많이 찍었던 카메라. 한때는 제주도에서 신혼부부들 -_-; 찍어주는 알바용 카메라로 쓰이기도 했던 카메라. 처음 사진을 배울 수 있게 해준 카메라.

▲ 저기 있는 카메라가 제 펜탁스 MX 입니다..-_-;

그런데 엉뚱하게, 펜탁스에서 MX를 또! 발표했다고 합니다. 올림푸스-_-가 PEN을 내놓은 것을 보고 부러웠던 걸까요? 아니면 알게모르게 필요한 것은 하나씩 빼먹고, 트렌드는 뒤늦게 따라가는 펜탁스라서 이번에도 그냥 그 비슷한 짓을 한 걸까요? 아무튼 펜탁스가 MX를 다시 내왔습니다. 렌즈 교환식 카메라는 아니고 하이엔드 똑닥이 디카입니다. 이름은 펜탁스 MX-1(출처).

생긴 것은 클래식 카메라를 많이 따라가려고 했지만, 사실 뷰파인더가 없으니 약간 위화감이 들기도 합니다. 1200만 화소에 1/1.7인치 CMOS 센서. 3인치 액정에 풀HD 동영상도 찍을 수 있습니다. 렌즈는 1.8~2.5 밝기를 가지고 있는 4배줌(35mm 환산 28-112mm) 렌즈. 본체에 텍스쳐 모드 다이얼과 노출 조절 다이얼을 가지고 있습니다.

접사는 1mm 까지 지원되며, ISO는 12800까지 지원합니다. 손떨림 방지 기능과 빠른 얼굴 인식 기능도 가지고 있습니다. 색상은 블래과 실버 두 종류. 클래식 카메라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상단/하단에 금속 부품을 사용해 마감되었습니다. 뒷모습은 예전 펜탁스 DSLR의 판박이.

뭔가 반가우면서도 많이 아쉽습니다. 기왕 내줄거, 작은 미러리스 카메라 정도로 내줘도 괜찮을 텐데요. 그러면 기존에 내놨던 다른 제품들이랑 좀 겹치긴 하지만… 그래도 사랑했던 카메라의 이름을 다시 들을 수 있으니 반갑습니다. 하이엔드 디카 시장이 거의 사라진-_- 지금에 이런 카메라가 나와서 정말 눈물날 것 같지만…ㅜ_ㅜ

그래도 사진 잘나오고 가격만 적당하면, 서브용으로 지르는 사람이 있을지도 몰라요…

* 13.1.11 추가 – 가격 나왔습니다. 500달러. 2013년 2월중 발매 예정(미국)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