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해서 못하는 거다’라는 말의 폭력성

1. 웹서핑을 하다 아래와 같은 이미지를 찾았다. 보다가 헛웃음이 나왔다. 못해서 안하는 게 아니라, 안해서 못하는 거라고?

쓰바, 대체 이게 언젯적 얘기냐.

…이미 시대는 21세기란 말이다.

2. 훈련소에 들어가면 꼭 마주치게 되는 문구가 하나 있다.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훈련소 뿐만 아니라 수없이 많은 고등학교에 아직도 적혀 있는 문구도 있다.

‘안되면 되게 하라’

이 뿐만 아니라. ‘할 수 있다.’, ‘하라면 한다’ … 아는 사람은 다 알겠지만, 박정희 정권이 국민 개조 사업의 일환으로 우리에게 강요한 구호들이다. 1960년대, 1970년대 한국 사회를 풍미하던 단어이기도 하다.

이 놈의 박정희 망령은, 박정희에 의해 각인된 컬처 코드는, 몇십년이 지나도 우리 뼛속에 쳐박혀 잊혀지지를 않고 있다.

…설마, 이 구호를 ‘Just Do It’과 같은 말이라 생각하는 사람은 없겠지?

3.

하지만 모든 사람이 다 공부를 잘할 수는 없는 노릇이며, 그들 또한 나름대로의 존재방식을 갖고 있다는 점을 인정해주었으면 좋겠어요. 일본에서 학교는 평등주의 원칙에 입각해 있어요.

하지만 ‘노력하면 누구나 성공할 수 있다’는 말은, 성공하지 못하는 사람을 게으름뱅이로 간주하여 일말의 여지없이 배척해 버리는 것으로 나타날 수 있어요. ….” _기리토시 리사쿠, 괴수 오타쿠

– 오타쿠 가상 세계의 아이들, p231

위의 구호들이 가지는 폭력성은, 인간 삶의 다양성을 무시하고 끝없는 노력 동원 체재로 인간을 몰고가려 한다는 것이다. 못해서 안할 수도 있고, 안해서 못할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그것이 아니다. 자신이 필요하면 하면 그만이다.

그러나 그것을 타인에게 선언할 때는, 나는 해냈으니 옳고, 너는 못했으니 틀렸다-라는 간단한 이데올로기로 규정되게 된다. 하지만 못했다고 과연 나쁜 것인가? 안한다고 나쁜 것인가? 세계 최고가 안되면, 하고픈 꿈에 도전하지 않으면, 세상이 시키는 대로 안하면, 나쁜 것인가?

…웃기지 마라. 그런 것을 내세울 수 있는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 다시 말하지만, 지금은 21세기다. 21세기를 살아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知之者不如好之者, 好之者不如樂之者 (아는 것은 좋아하는 것만 못하고,좋아하는 것은 즐거워하는 것만 못하다. 논어, 옹야(雍也)편 18장)라는 삶의 자세가 아닐까? 

언제까지 박정희 논리로 세상을 살아갈건가.
나는 그냥 괴수 영화가 좋아서 괴수 영화를 만들었습니다-하면 어디 덧나는가?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