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의 전자책 킨들 Kindle, 많은 진화를 이뤄내긴 했지만-

아마존 닷컴에서 새로운 전자책 리더를 내놨습니다. 책 한권 정도의 크기, 270g정도의 가벼운 무게, 30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밧데리, 휴대전화 인터넷을 통해 컴퓨터 없이도 전자책을 다운받을 수 있는, 킨들(KINDEL)입니다. (링크_아마존의 킨들 소개 페이지)

디자인도 쓸만합니다. 터치스크린은 아니지만 양 옆의 길다란 바를 이용해서 책 넘겨 읽기도 편하며, 페이지 접기, 북마크, 메모기능, 서치 기능도 모두 지원합니다. QWERT 키보드를 지원하는 것도 장점. 하지만 여전히 PDF는 변환해야 읽을 수 있군요(유료)

결론적으로, 쓸만하지만 아쉽습니다. 누트같은 전자책 리더에 비하면 꽤 발전했지만… 전자잉크 기술 자체가 가져오는 한계도 있고(페이지 전환이 느림), PDF 파일의 미지원이란 한계도 있고, 생각보다 책값도 종이책과 크게 차이가 안나고, …. 결정적으로, 한국에서는 쓸 수가 없습니다.(당연?)

솔직한 생각으로, 전자책이 칼라를 표시하기 전까지는 조금 무리가 아닌가-하는 생각이 요즘 자꾸 들고 있습니다. 필요할때 필요한 책을 찾아볼수 있어야 하는데, 왠지 요즘 전자책 읽개는 “우리의 책 읽는 습관”과 뭔가 다르다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거든요. 학습 & 오락의 용도가 우리의 습관이라면, 전자책 리더는 그저 “기계적 책읽기”에 가깝다는 느낌. 가볍게 여러 권의 책을 쉽게 읽을 수 있는 세상, 아직까지는 먼 미래의 일인가요?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