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으로 살아남은 조승희

작년 4월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난 이후, 그 사건을 묘사한 플래쉬 게임이 만들어져 비난을 받은 적이 있다. 「뉴그라운드」라는 플래쉬 포탈 사이트에 올라온 그 게임은, 조승희가 주인공이 되어 경찰들을 피하고, 학생들을 죽이는 게임이었다. 얼마전 ‘게임 윤리’에 대한 글을 쓰다가 다시 생각나서, 설마 아직까지 남겨져 있을까-하는 생각에 찾아가 봤는데 … 세상에, 아직까지 남아있었다.

‘뉴그라운드’에서 버지니아 공대를 의미하는 ‘V-tech’를 검색하면 여섯개의 자료가 뜬다. 그 중 다섯개는 플래쉬 무비로, 4개는 조승희에게 희생된 사람을 추모하고, 조승희를 욕하기 위해 만들어진 무비이고, 나머지 하나는 조롱인지 칭찬인지 모르겠지만, 조승희를 미국의 영웅이라고 칭송하고 있다. (여섯개 모두 안보는 것이 정신 건강에 이롭다.)

그 중 맨 위에 있는 것이 앞서 말한 조승희 게임. 이 게임을 만든 제작자는 2000달러를 주면 이 게임을 플레이하지 못하게 하고, 3000 달러를 주면 아예 지워버리겠다고 말했다지. 그러면서 또 그랬다. 그렇지만 아무도 내게 그런 돈을 주지 않을 거라고. 다들 막아야 한다고 말만 하면서 행동하진 않는다고. 그게 자신이 말하고 싶은 것이라고.

… 게임은 그냥 8비트 시절 게임처럼 보인다. 그렇지만 뭐랄까, 사람을 농락하는 것 같아서 조금 거북하다. 만든이 프로필 페이지를 찾아가 봤는데, 그냥 전형적인 악플러- 다. 마냥 안티가 좋아서 안티하는 사람-이랄까. 지금까지 만든 플래쉬 무비나 게임이 죄다 남의 신경을 긁어대는 그런 것들.

대체 이걸 표현의 자유로 봐야하는 건지, 아직 철이 덜든 아이의 객기로 봐야하는 건지, 그리고 그 사이트는 왜 아직까지 저런 게임을 그냥 놔두는 건지… 모르겠다. 하긴, 이런 것에도 관대해 져야만 표현의 자유가 보장받는 것은 사실이다. 플레이보이와 마르크스가 따로 취급받을 이유가 없다. … 그래도, 여전히 어이없긴 마찬가지. 조승희는 엉뚱하게, 어쩌면 그를 닮았을 지도 모를 누군가에 의해, 이런 곳에서 여전히 살아숨쉬고 있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