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에 쿼티 키보드 케이스 써보니(키보드 버디 케이스 iPhone Keyboard Buddy case)

지난 번에 한국 돌아오면서, 공항에서 충동적으로 구입한 물건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아이폰4용 쿼티 키패드 케이스. 가격은 80달라에 세금 따로.

▲ 이렇게 생긴 녀석입니다.

▲ 박스 뒷면에는 제품에 대한 설명이 간략하게 적혀 있습니다.

▲ 들어있는 물건은 USB 케이블, 설명서, 쿼티 키패드 케이스. 끝.

사실 그동안 아이폰4 사용시 가장 아까운 것중 하나가, 바로 쿼티 키패드가 없다는 것이었으니… 제가 이 제품을 발견하고, 아무 생각 없이 구매했던 것도 이해가 가실 겁니다.

▲ 아이폰4 전용으로, 저기 위에 있는 케이스에 아이폰을 끼우시면 됩니다.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키보드라, 다른 추가 장치는 필요없습니다.

케이스 본체에 간단한 설명이 인쇄되어 있는 것은 맘에 드네요.

▲ 아이폰4를 장착한 모습

▲ 키패드로 따지면 상당히 얇게 나온 녀석인데, 아이폰4에 장착하고 나면
두께감이 확실히 느껴집니다.

▲ 충전은 따로 시켜주셔야 합니다.
충전 부위가 약간 헐거운 느낌이 드네요.

▲ 덕분에 그립감은 조금 좋아지지만,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불룩-해지는 감이 있습니다.
무게는 신경쓰일 만큼 늘어나지는 않습니다. 제품 자체가 워낙 가벼운 편입니다.

옵큐 쓰시는 분들은 어떤 느낌인지 아실듯..

뭐,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습니다. 끼우고, 충전한 다음, 아이폰4와 블루투스 페어링 시켜주면 바로 사용 가능합니다. 충전후 사용도 생각보다 오래할 수 있는 편입니다. 평소에 굳이 꺼놓을 필요없이, 사용하다 그냥 접으면 조금 있다가 블루투스 대기 모드로 들어갑니다. 그 밖에 아이폰4가 두꺼워지는 것은 있지만 남자분들은 감내할 만한 수준.

하지만 문제는 다른 곳에 있었습니다.

▲ 옙, 한글이 없습니다..OTZ

사실 키보드야 한글이 없어서 그냥저냥 치는데(원래 각인 없는 키보드를 사용합니다.) 이게 스마트폰용 키패드가 되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키패드는 열 손가락으로 치는 것이 아니라, 한글이 없으면 오타가 많이 나는 것이 현실. 그리고..

▲ 몇몇 앱에서는 실망스럽게도, 블투 키보드가 연결되어도
입력창이 커지지 않습니다.

▲ 카톡에서 사용은 만족할 만한 합니다.

일단 전사지 형식의 한글 글자판을 구해다 붙여놨습니다만… 아무래도 안 이쁘네요. 전사지 특유의 느낌도 그닥 맘에 들지 않고 ㅜ_ㅜ 게다가 아이폰4 전용독도 사가지고 왔는데, 거기에 끼울 수도 없습니다. 가장 불만인 것인, 케이스를 끼우고 뺄 때 조금 힘이 드네요. 이것만 쉽게 탁탁- 되었어도 가지고 다니면서 쓸텐데… 케이스니까 이해는 하지만, 상당히 아쉽습니다.

▲ 나쁘진 않은데, 많이 부족합니다.

…물론 더 큰 문제는, 저는 쿼티 키패드가 없어도 아이폰에서 200타 정도가 나온다는 사실…–; 오타가 좀 있는 편이긴 하지만. 이 정도 타수가 나오니 굳이 쿼티에 집착하지 않아도 되더라구요. 결국 사놓기는 했는데, 애물단지가 되고 말았습니다. 한두푼 하는 녀석도 아닌데..ㅜ_ㅜ 아무래도 중고로 다시 내놔야 할 것만 같네요.

오늘의 교훈 : 땡긴다고 함부로 지르지 말자.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