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없앤 기술들에 대한 다른 관점

아랫 글 「애플이 없앤(없애려는) 6가지 기술들」에 대한 답글을 달다가, 뭔가 이해하는 방향이 다른 것 같아서 다시 생각해보니, 문제가 있긴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다름 아닌 원 글에 대한 해석. 사실 이 부분은 ‘휴대용 게임기’를 거론하는 부분에서 걸려서 전체 PC판에 영향을 끼친 것처럼 적긴 적었지만…

링크된 원래 기사를 읽었던 분이라면, 보통은 ‘애플’이 ‘자신들의 컴퓨터’에서 없앴거나 없애려고 하는 기술들에 대한 이야기로 읽으셨을 겁니다. 다시 말해 애플이 지금까지 해왔던 전략 속에 사라져가거나, 사라져 갈 기술들이란 거죠.

1. 어도비 플래쉬. 모바일 기기에서 지원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2. FDD는 이미 없앴습니다. 필요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3. 타워형 PC. 애플은 앞으로도 일체형 PC에 포인트를 맞출 것 같습니다.
4. 전용 휴대용 게임기. 여기서 걸려서 전체 PC쪽으로 설명할 수 밖에 없었는데, 애플이 자신들의 제품을 확장시켜 나가려는 영역입니다.
5. 음악CD. 이번에 아이튠즈에서 CD아이콘이 사라졌죠? 더 이상 CD를 리핑해서 듣는 기기가 아니라, 완전히 음원을 다운 받아 듣는 기기라는 표시입니다.
6. 광학 드라이브. 이번에 맥미니에서 ODD를 없앴습니다. 앞으로도 이쪽 방향으로 나갈 것 같습니다.

사실 3번과 6번. 그러니까 PC 하드웨어에 관련된 사항을 빼면 모두 스티브 잡스가 공식 석상에서 한 이야기들입니다. 별로 새로운 이야기가 아니죠. -_-;

물론 애플의 행보가 IT 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저 역시 애플이 PC 시장 전체에 위의 6가지를 없앤다고 없앨 수 있는 영향력 있는 위치에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만 저 방향으로 자신의 전략을 잡아왔고, 계속 자신의 전략을 잡아나갈 것이란 사실에는 동의합니다.

그리고 그건 분명히, 전체 PC 시장에도 어떻게든 영향을 주리라고 생각합니다. 맥북 에어가 초박형 컨셉의 노트북들을 출시하게 만들었던 것처럼, 그 방향이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만 있다면.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