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한 디지털 기기에 대한 동경

맥스 페인 모바일을 받으려고, 오랜만에 아이팟 터치 3세대를 꺼내들었습니다(전 아이팟 터치를 게임 전용 기기 비슷하게 이용합니다.). 오랜만에 꺼내 들고 만지작 거리고 있는데, 뭐랄까요… 느낌이 참, 곱습니다. 어차피 아이폰이랑 그리 다를 것도 없는ㄴ녀석인데, 전 왠지 이 녀석이 오래전에 쓰던 기기처럼 느껴집니다.

그러고보니, 예전에 아이팟 터치 1세대를 꽤 좋아했었습니다. 아이폰이 출시되기 전 시절, 아이팟 터치를 가지고 뭐라고 해보겠다고 와이브로 에그도 사고, 이것저것 해대며 낑낑댔던 것이 생각납니다.

…그때는 정말, 하루종일 아이팟 터치를 가지고 노닥거리는 것이 일이었지요.

그때보다 지금, 우리 손에 들려있는 기기들은 훨씬 더 강력해졌습니다. 속도도 빨라지고, 화면도 더 커지고, 해상도도 좋아졌으며, 사용할 수 있는 앱들도 엄청나게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이상하죠? 그럴수록 오히려 기기에 대한 흥미는 떨어지기만 합니다. 더 멋지고 더 강하고 더 빠르다는데, 전 와이파이 없으면 트위터 하나 볼 수 없는 이 아이팟 터치 같은 (약간) 멍청한 기기들이 더 좋기만 합니다.

왜일까요? 너무 잘난 기기들에 점점 질려버린 탓일까요? 아마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너무 많은 것은 없는 것과도 같습니다. 사실 알고보면, 우리는 한가지 기기로 그다지 많은 것을 이용하고 있지도 않아요. 그렇게 잘 쓰지도 않으면서,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더 빠르고 강하고 잘난 기기들을 가지길 원합니다. 버릇처럼.

중요한 것은 무엇을 가졌는가 보다, 그것으로 무엇을 하고 있는냐-일텐데도 말입니다. 이런 ‘가짐’에 대한 중독을 끊기가 참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요즘엔 갈수록, 심플한 기기들이 끌립니다. 내가 무엇인가를 하고 싶다면, 그것을 그저 할 수 있게 해주는, 그런 단순한 기기들이.

아무튼, 그래서 안드로이도OS를 적용한 엠피쓰리 플레이어를 알아보러 두시간동안 웹서핑을 하고 있었다는 슬픈 이야기. 끝.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