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추적자, 이것은 사람과 짐승의 싸움이다

추적자가 정말 재미있는 이유는,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확실한 자신의 세계를 지니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 하나 허투로 만들어진 캐릭터가 없고, 이유없이 움직이는 사람들이 없습니다. 백홍석은 백홍석의 이유가 있고, 강동윤은 강동윤의 이유가 있습니다. 심지어 조역급인 깡패나 말단 형사까지 자신이 움직이는 이유가 뚜렷합니다. 자신의 의지를 가지고 움직이는 사람들. 그것이 이 드라마의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만들어주는 끈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각자 살아가는 이유가 있다고해서 다 좋은 사람은 아니죠 -_-; 우리 자신이 아무리 못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우리는 각자 스스로 세상을 살아가는 이유가 있습니다. 우리 자신에겐 내 자신이 살아가는 세계의 중심입니다. 하지만 내 맘대로 살아갈 수는 없습니다. 그랬다간 여기는 정글이죠 -_-;

…그래서 갈등이 생기고, 사건이 생깁니다. 그리고 여기에, 사람과 짐승이 있습니다

“홍보실에 야근하는 직원들 순대국집 데리고 가서 소주 한 잔씩 따라줘라.
그 애들은 그걸 평생 자랑으로 안다”

서회장은 사람들을 ‘짐승’이라고 부릅니다. 입 달린 짐승, 머리 검은 짐승… 말할 줄 아는 짐승이라는 거죠. 그에게 사람이란 부려먹을 짐승입니다. 하지만 절대 믿지 않습니다. 세상을 지배하는 것은 자신이지만, 그 짐승들은 언제라도 주인을 물지 모르는, 그런 것들입니다. 그가 원하는 것은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것. 자신의 세계를, 자신의 왕국을 결코 빼앗기지 않는 것. 그런 점은 강동윤도, 그의 부인도, 신혜라도 다르지 않습니다. 그들은 스스로 영원한 왕이 되기를 원합니다.

그들은 정말 우리들 머리 꼭대기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상상도 할 수 없는 재산과, 그 재산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권력이 있습니다. 그 권력의 찌끄러기라도 맛보기 위해 고개를 숙이고, 발을 핥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의 연대는 세상의 죄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기에, 그 무엇보다도 단단하고 견고합니다. 자고로 나쁜 일을 하는 사람들의 의리는 서로 배신하기 전까진 튼튼한 법입니다.

…하지만 그런 그들에게도, 딱 하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인간으로서의 염치입니다.

염치(廉恥), 부끄러움을 아는 것. 그들은 자기 자신의 욕심만 있지, 다른 사람을 사람으로서 존중하는 법을 모릅니다. 그들의 세계는 자신이 이루고 싶은 욕심으로만 가득차있지, 다른 사람이 자신을 어떻게 쳐다볼지는 신경쓰지 않습니다. 세상이 자신을 욕하는 것에 대해서도 일종의 질투라고 여깁니다. 떡고물 하나 던져주면 입을 닫을, 그런 하찮은 것들입니다.

“욕 안 먹고 어떻게 이 자리에 올라왔겠냐. 지원아.
사람들이 나보고 손가락질 하고 한오그룹이 악덕 기업이라고 하지.
그런데 자기 아들이 한오그룹 입사하면 사방으로 자랑하고 다닌다”

그것은 그들이 권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힘을 가진 자는 타인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됩니다. 타인에게 거부되고, 조롱당하고, 존중받지 못할 것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됩니다. 어떤 굴욕과 불명예를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래서 타인을 짐승 취급 합니다.

…하지만 알까요? 수치를 모른다면, 그 사람이야 말로 짐승이란 것을. 부끄러움을 모르면, 짐승과 하나 다르지 않다는 것을.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것은 스스로가 가진 존엄이 없다는 것. 인간성이 없다는 것. 인간성과 존엄이 없는 자를 어찌 사람이라 부를 수 있을까요. 그가 타인을 짐승으로 밖에 취급하지 않는 짐승이란 것을 안다면, 어느 누가 그의 권력을 인정하고 싶을까요.

애시당초 권력이란 것이 타인의 인정이 없으면 성립되지 않는 것. 그것이 무력에 의한 동의이거나, 스스로 자발적으로 복종하는 것이나, 어느 쪽이라고 해도 말입니다.

내가 원래 있는 놈들 개싸움에 끼는 거 되게 싫어하거든
그런데 왜 당신 잡소리 계속 듣고 있는지 알아?
백홍석, 그 사람 때문이다.
그 사람한테 미안하고, 그 사람한테 약속한 것 지키고 싶어서 듣고 있었어

반면 백형사를 도와주는 사람들의 마음은 다릅니다. 사람을 짐승으로 여기는 짐승들이 마음에 ‘욕심’이 가득하다면, 백홍석을 도와주는 사람들의 마음에는 미안함이 가득합니다. 백 형사는 딸에 대한 미안함으로 모든 것을 버렸습니다. 그것이 자신에게 10년, 20년 징역을 가지고 올 일이라고 해도 상관하지 않습니다.

아버지를 자기 손으로 수갑을 채웠던 최정우 검사는, 백홍석에 대한 미안함으로 상부의 압력을 거부하며 끝까지 버팁니다. 서지원 기자는 아빠와 언니와 자기 가족들이 저지른 짓에 대한 미안함으로, 백형사의 일을 돕습니다. 황반장은 자신을 믿었던 백형사를 배신했던 것에 대한 미안함으로, 조형사는 자신이 어려웠을 때 도와줬던 것에 대한 고마움으로 백형사를 돕습니다.

그 감정을 대체 어떻게 설명해야만 할까요. 어느 순간 자신에게 다가올 유불리함을 따지지 않고, 왠지 정신줄 툭- 끊어진 것처럼 앞으로 달려나가게 만들고마는 그 감정. 미안해서, 미안해서 모든 것을 버리고 만들게 마는, 그 감정. 자신의 이해관계, 서로의 이해관계를 따지지 않는 것.

서지원 기자도 몇 번이나 미안하다고 말했는데, 최 검사님도 그러시네.
근데 왜 우리만 미안하다고 말을 하는지-

진짜 미안해야할 놈들이, 강동윤, 서지수, 장병호..
이 사람들은 한번도 미안하다는 말을 안했는데…

어쩌면 우리는,
절대 미안하다고 말하지 않는 놈들과 싸우는 것이 아닐까
그런 생각도 드네요

…어쩌면, 사람에게 처음부터 내재되어 있는, 그런 감정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나 혼자만이 아닌, 우리라는 것. 나는 단수이면서 복수이니(via 드래곤 라자), 나와 이어진 당신 역시 나와 다르지 않다는 것. 이것은 어쩌면 또다른 이기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와 그들, 무리짓기에 대한 착각』이란 책에선 이렇게 말합니다. 사람은 공동의 이익이 보장된 어떤 커뮤니티 속에선, 이타심을 발휘하게 된다고.

하지만 책에서도 결론 내렸듯이, 그것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닙니다. 그것을 어떻게 사용하는지가 문제이지요. 어쩌면 욕심을 따르고 있는 사람들과 미안함을 따르고 있는 사람들은 같은 마음에서 싸우고 있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들 각자는 자신이 옳다고 믿는 어떤 공동체를 따라갑니다. 욕망이 있는 자들은 욕망의 길을, 법을 믿는 자는 법의 길을, 언론을 믿는 자들은 언론의 길을, 친구를 믿는 자들은 친구의 길을.

백홍석씨, 어떠한 일이 있어도 사적 복수는 안됩니다.
억울한 일이 있다고 찾아가서 때리고
분하다고 찾아가서 총을 쏘면 여기는 짐승의 세상이 될 겁니다

그래서 최검사가 백홍석 형사에게 말하는 것은, 알고보면 지극히 원론적인 법치주의적 입장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말이 우리에게 어떤 울림을 가지는 것은, 그런 기본적인 것조차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며, 그 현실이 드라마속에 투영되어 있기 때문일겁니다. 드라마속 주인공들의 행동에 ‘정말 저럴까?’라고 묻는 것이 아니라 ‘당연히 저렇겠지’라고 말하는 것이 지금의 현실.

그래서, 이 인간과 짐승과의 싸움에서, 사람들은, 한번 멋지게 엿먹여 주기를 바라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것이 비록 드라마라 할 지라도 말입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