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TV의 진화, 어느 쪽으로 발전할까?

지난 금요일, 월간 앱 기자님과 스마트TV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사실 스마트TV에 대해 할 말은 많았지만 조금 말을 아꼈던 것이, 아직 광고는 많이 하지만 완성된 형태는 아니라고 봤기 때문입니다.

스마트TV가 나타나게 된 이유


사실 스마트TV가 나타나게 된 것에는 3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가전 제품의 컴퓨터화, 모든 제품에 연결된 인터넷, 디지털화된 콘텐츠가 바로 그것입니다.
스마트TV라고 이름 붙어 있지만 이 TV는, 사실 일체형 컴퓨터와 다를 것이 없습니다. 다만 그 안에서 무엇을 어떻게 보여주는가만 컴퓨터와 다를 뿐이죠.

인터넷 연결 역시 마찬가지. 내부에 파일을 저장해 실행시키는 개념이 아니기 때문에 인터넷이 반드시 필요하고, 그런 의미에선 일종의 클라우드 기기이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디지털화된 콘텐츠. 스마트TV, IPTV, 디지털케이블TV, N스크린 서비스등 이름은 다르지만, 그 안에서 제공되는 콘텐츠는 모두 디지털화 되었기에 제공가능한 콘텐츠입니다. 이건 뭐 영화도 음악도 모두 인터넷을 통해서 파는 세상이니 신기한 일도 아니죠.

…하지만 진짜 이유는 다른 곳에 있습니다. 하나는 제조사 입장에선, 기존 TV와 확실하게 차별될 만한 기능이 필요했다는 것. 그리고 소비자 입장에선, 비싼 TV를 이용해 ‘간단히’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하고 싶다는 욕구가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예전부터 이쪽에 관심 있으셨던 분들은 아시겠지만, TV + HTPC의 조합으로, 스마트 TV처럼 써오신 분들도 꽤 계실겁니다.

왜 PC가 아니고 스마트TV인가

사실 어쩌면 TV에 PC를 붙여서 쓰는 것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굳이 다른 것을 고민할 필요없이, PC에서 쓰던 대로 TV화면에서 사용하게 되니까요. 하지만 단순히 그렇게 쓰기에는, 우선 디자인이 걸립니다. -_-; PC야 잘 안보이는 곳에 쳐박아둬도 되는 물건이지만, TV는 거실 한복판을 차지하고 있는, 집안 분위기를 결정하는 ‘가구’중 하나거든요.

디자이너 김군님 블로그에 적혀있는데로(링크), LG 시네마 스마트 3D TV등에 초박형 베젤등 최신 디자인 기술이 모두 적용된 것도 그런 이유입니다. 어찌 생각하면 베젤이 TV 화면에 몰입하면 어차피 안보일 것 같지만, 꺼져 있을 때도 중요한 물건이 바로 TV이니까요.

…하지만, 그것보다 더 큰 문제가 하나 더 있습니다. 예전에 TV옆에 HTPC를 놓았을 때도 똑같이 지적받았던 문제입니다. 바로, 사용자 경험- 그러니까 스마트TV의 경우 조작이 불편하다는 문제입니다.

어쩌면 당연한 것이, TV는 컴퓨터처럼 혼자 쓰는 물건도 아니고, 눈 앞에다 놓고 쓰는 물건도 아니거든요. 게다가 그동안 TV조작계를 지배해왔던 리모컨은, 전원을 온/오프하고 채널과 볼륨을 업/다운하면 끝나는, 아주 간편한 기능성, 말 그대로 TV를 보는데 최적화된 물건이었습니다. 하지만 컴퓨터는 마우스만 가지고 조작을 하려고해도 불편한 물건이죠…

그나마 그 마우스의 기능을 TV에 맞게 옮겨온 것이, LG 시네마 스마트 3D TV에 동봉되어 있는 매직 리모콘입니다. 이 리모컨은 LG 시네마 스마트 3DTV(…이름 넘 길어요..)에서 마치 마우스 같은 조작을 가능하게 해줍니다. 손목만 까딱까딱해도 되는 그런 조작을 말이죠.

새로운 조작 방법이 가능할까?

거기에 스마트 TV 화면의 UX가 상당히 개선되긴 했습니다. 간단히 얘기하자면, 스마트폰의 디자인을 많이 접목시켰습니다. 때문에 스마트TV의 화면을 조작하는 것이 예전보다 많이 간편해진 편입니다. 반응 속도도 빨라졌고, 다양한 제휴를 통해 콘텐츠와 앱도 꽤 많이 확보했습니다.

아직은 딱 거기까지입니다. 예전에 비하면 많이 편해졌지만, 콘텐츠도 많아졌지만, 조작도 편해졌지만… 아직까지, 예전 리모컨과 같은 혁신(…이건 진짜 당시엔 조작계의 혁명이었다니까요.)을 비롯해, 스마트TV를 꼭 써야할 그 무엇을 제공해주진 못하고 있습니다. … 그냥, 스마트폰의 경험을 통해 많이 배웠다-정도일까요.

그런데 인터뷰를 진행하다, 이런 생각이 났습니다. 오히려, 구글의 넥서스Q…아직 써보진 못했지만, 이 녀석처럼 아예 스마트폰과 연동한 UX를(당연히 이미 연구중으로 알고 있습니다.) 적극 고려해 봐야 하는 것이 아닐까- 하고요. 사실 스마트폰이 아직 사용하기 어려워서 그렇지(나이 드신 분들에겐 여전히 어렵습니다.), 스마트폰과 TV의 인터페이스를 통합할 경우엔 많은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 다만, 문제는 시간이겠지요. 스마트폰에 익숙해진 세대가 성장해, 스마트폰으로 TV를 조작해도 하나도 이상하지 않게 느껴질 때까지의, 시간이.

▲ 이건 지난 번 김군님 집에 놀러가서 찍은 LG 3D 시네마 스마트 TV에 대한 영상입니다.
안빋는 분들도 계시지만, 질문이 담긴 대본을 무시하고 진행된 촬영…-_-;이었는데…
알아서 잘 편집해 주셨습니다.

영상을 보니 2가지를 깨닫게 됩니다.
살빼야겠다. 그리고 영상 찍을 때 껌은 씹지 말아야 겠다…OTZ

* 이 포스트는 LG전자의 후원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