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터칼로 책을 잘라 북스캔을 해봤습니다

사실 스캐너를 샀을 때만 해도, 책을 스캔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집에 있는 자질구래한 게임 매뉴얼, 논문, 그런 것들을 정리해 놓을 생각이었죠. 그런데 의외로 그 스캔 작업이 빨리 끝났습니다. -_-; 빠른 스캐너가 있는 것이 좋긴 좋더군요. 비싼 돈 주고 산 스캐너를 하루이틀 사용하고 놀리기는 뭐하고… 그래서, 책스캔을 한번 해보기로 했습니다.

도구는 커터칼. 재단기까지 살 이유는 없을 것 같았고… 북스캔할 대상으로 선정된 도서는 주로 아래와 같습니다.

  • 자료로 남기고는 싶지만 보관할 생각은 들지 않는 책들
  • 많이 낡은 90년대이전 서적들
  • 다시 읽지 않을 것 같은 예전 전공 서적들

한마디로 버리기는 아깝고 가지고 있기도 아까운 그런 책들.

▲ 일단 테스트용으로 선정된 책은, 알라딘에서 보너스로 온
철학 카페가 사랑한 시들

▲ 책 커버를 한번 접어서 흠을 내준 후, 커터칼로 쓱쓱 잘라줍니다.

▲ 잘 잘리면 이렇게 본드 막대와 낱장으로 분리된 책이 남게 됩니다.

▲ 프로그램에서 PDF 만들기로 셋팅해주고
스캐닝하면 끝

그런데… 사진은 잘 나왔지만, 생각만큼 쉽지는 않습니다(웃음). 수십권을 스캔했는데, 초반에는 꽤 많이 고생했답니다. 그리고 그 결과물도, 북스캔 업체에 맡긴 것보다는 좋지 않습니다.

▲ 스캔 파일을 PDF로 보면 이렇게 보입니다.

▲ 하지만 두 장을 겹쳐보면…(눈물)
제가 쓰는 스캐너 프로그램에선 자동 크롭을 켜놓고 스캔을 할 수 밖에 없는데,
덕분에 이런 모양새가 연출됩니다.

▲ 하지만 일반 서적은 깔끔하게 스캔 되는 편입니다.

제가 커터칼로 북스캔을 하면서 얻은 노하우는 다음과 같습니다.

  • 절대 재단 부위가 깔끔하게 되는 것을 기대하진 말 것.
  • 재단 부위가 깔끔하길 원하면 대형 재단기를 살 것
  • 사진책등은 스캔해도 깔끔하게 잘 안나옴
  • 잘려진 낱장이 혹시 붙어있진 않은지 반드시 확인할 것
  • 두꺼운 책은 100페이지 정도로 나눈 다음 잘라낼 것
  • 한번에 스캔을 위해 셋팅하는 종이는 30 페이지 정도가 적당. 그 이상이면 잼 현상이 심해진다.
  • 자를때 1cm 정도 너비로 잘라내도 괜찮음.
  • 커터칼은 좋은 것으로 선택하고, 날을 자주 갈아줄 것
  • 한번에 2번 이상 칼로 긋지 말 것.

사실 북스캔은 딜레마가 있는 작업입니다. 책을 폐지로 만드는 작업이나 마찬가지라서 갈등도 좀 되고, 아깝기도 합니다. 중간에 스캔이 잘못되면 눈 앞에 깜깜해지기도 하구요. 그래서 대상을 고를 때 가급적 신중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하고 나면 좋은 점도 있습니다. 우선 책을 읽기가 좀 쉬워집니다. -_-; PC로 볼 때는, 화면을 큼지막하게 확대해서 볼 수 있거든요. 책장에 여유 공간이 생기기 시작하는 것도 장점입니다. 어느 정도 시간 여유가 있으시고, 공간이 비좁은데 책이 너무 많은 분들은, 한번쯤 북스캔을 고려해 보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 전 대학원 다닐때 사뒀던 원서들을 다 북스캔으로 정리했습니다. 읽지도 않으면서 버리지도 못하겠던 책들, 이렇게 정리하니 맘이 편하네요…ㅜ_ㅜ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