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패드, 40%는 3년 이상 사용해

 

신형 아이패드 출시 기념일까요? 시장 조사 업체 CIRP에서 기존 아이패드 사용자가 얼마나 자주 아이패드를 업그레이드 하는 지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아이패드 이용자는 아이패드를 자주 바꾸지 않습니다. 게다가 보유 기간이 점점 길어집니다. 얼마냐고요? 약 40%의 이용자가, 3년 이상 아이패드를 쓴 다음에야 바꾼다고 합니다.

 

 

조사 방법은, 신규 아이패드 구매자를 대상으로, 아이패드를 새로 사기 전에 얼마나 오래 이전 아이패드를 갖고 있었냐? 하고 물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2022년에는 3년 이상 쓴 사람이 28% 정도였는데, 2023년에는 36%, 2024년에는 40%가 된 겁니다. 음, M1 아이패드 프로가 2021년에 나왔으니, 저 비율은 앞으로 더 늘어날 거라고 봐도 되겠네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더 좋은 아이패드를 구입할 이유가 없거든요. 하드웨어가 좋아지면 뭐하나요. 앱이 제자리에 머물러 있는데. iPadOS가 진화를 멈춘 것처럼, 앱도 아이폰과 사실 차이가 없습니다. 스티브 잡스는 아이패드를 PC로 만들고 싶어했지만, 현실은 화면 큰 아이폰. 펜을 쓸 수 있는 아이폰.

이런 상황을 변화 시키려면 아이패드OS에 대대적인 수술을 가해야 하는데, 과연 그럴까요? 그럴 수 있을까요? (방긋).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앱 제작자는 더 많은 사람이 자기 앱을 쓰길 원합니다. 그렇다면 아이폰 앱을 먼저 만들고, 다음엔 가급적 모든 아이패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앱을 개조하는 길을 택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떤 변화가 생긴다? 흠, 생각하기 힘들군요.

결국 앞으로도, 아이패드 시장은 여기서 정체 될 수 밖에 없을 거라고 봅니다.  슬프긴 하지만, 거꾸로 생각하면, 중고 아이패드를 구입해서 배터리만 교체하면 여전히 현역이란 말이니, 럭키비키잖아-라고 해야 하나요.

 

출처 : CIPR – Apple Customers Have Been Waiting for New iPads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