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죽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몇 년 전에, 사람이 죽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오층짜리 건물을 리모델링하는 중이었는데, 아시바(철근)을 들고 나르던 한 인부가 그만, 건물 바로 옆에 있던 전봇대에 걸렸습니다. 안전장비를 하지 않고 있던 그 사람은 감전되어 떨어졌고, 하필이면 전봇대의 철막대기 위로 떨어져 버렸습니다. 공중에 매달린 꼴이 되었지만, 감전된 몸은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고, 계속 전기가 통하던 그 몸에는 바로 불이 붙어버렸습니다.

…그렇게, 전봇대 위에서 타들어가더군요.

119 구급대가 출동했지만, 전기가 흐르고 있는 상태라 아무런 수도 못쓰고 있었습니다. 20분쯤 후에 한국전력에서 도착할 때까지 다들 아무 일도 할 수 없었지요. 하필이면 근처 초등학교가 끝날 무렵이라, 하교하는 애들 못보게 돌려보내는 게 고작.

옆에 있던 한 사람이 그러더군요.

“저거 안전장비만 하고 있었어도 괜찮았을 텐데… 저렇게 되면 보상도 못받아요-“
“예?”
“얼마 전에 법이 바뀌어서, 주인이 안전장비 지급하지 않으면 작업을 거부할 수 있게 되었거든요. 대신에 안전장비 없이 그냥 작업에 들어가게 되면, 그거 다 자기 책임으로 되요…”

…하지만 고무 목장갑 주지 않는다고, 작업을 거부할 수 있는 일용직 노동자가, 이 나라에 몇이나 있을까요.

우연하게도 그 사람의 시체는 제가 잠시 머물렀던 병원의 영안실로 이송되었습니다. 천애고아, 삼십대 초반, 가족은 아내와 아기 하나. 결혼한지는 얼마되지 않고, 돌도 되지 않은 애기…

2001년 가을날의 이야기.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