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도 틀림없이, 인터넷 쓰면서 해봤을 다섯 가지 행동

인터넷 서핑을 하다 보면 누구나 다 한 번씩 해보는 것들이 있습니다. 자기 이름을 검색해 보는 것, 여자 친구의 미니 홈피를 들여다 보는 것 등등. 중독-이라고 표현하긴 심하고, 타인의 시선이 보여지지 않은 상태에서, 타인과 교감을 나누는 행동-이라고 점잖게 정의 내려 봅니다. 아직 뭉뚱그려 한 단어로 뭐라 불러야 할지는 모르겠어요.

이런 행동들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한 기사가 있더군요. 리더스 다이제스트 2007년 8월호에 실린 「나도 인터넷에서 이런 적 있다?」(p26) 기사를 한국 실정에 맞게 다시 한번 정리해 봤습니다. 찾아보니 저 글의 원문은 the British weekly New Scientist 에서 2006년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쓴 ‘인터넷 중독 신조어’를 AFP 통신이 요약해서 보도한 내용이네요. -_-;

1. 자기 이름 검색(에고 서핑, Egosurfing)

인터넷 검색엔진에서 자기 이름이나 닉네임을 검색하는 행동을 말합니다. 한두 번 검색-하시는 분들 보다는, 주기적으로 체크하시는 분들이 해당되겠네요. 검색에 얼마만큼 많이 노출 되는 가가 자신의 평판이나 인지도와 관련 있다는 느낌을 가지고 있습니다. 구글 파이트나 올블로그 토너먼트에서 자신의 블로그로 대결해보시는 분들도 해당된다고 합니다? (실은 저도 가끔 한답니다-)

2. 웹 노출증(블로그 스트리킹, Blog Streaking)

자신의 비밀이나 개인정보, 사적인 장면을 담은 사진들 같이, 공개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한 것들을 웹(블로그, 미니홈피)을 통해 굳이 밝히는 행동을 말합니다. 중고생들이 미니 홈피에 술&담배 하는 사진을 올린다거나, 주민등록번호를 공개한다거나, 여자친구와 침실에서 찍은 사진을 올린다거나…하는 행동들.

3. 휴대폰 문자 중독(크랙베리, CrackBerry)

미국에선 휴대용 이메일 단말기 블랙베리의 인기가 대단하다죠? 그 블랙베리의 닉네임이 바로 크랙베리입니다. 마약처럼 중독성이 강하다는 의미인데, 한국에는 휴대폰 문자 메시지 중독이 비슷한 의미겠네요. 강의시간이나, 장례식장이나, 극장안이나… 문자를 굳이 확인할 필요가 없는, 또는 해서는 안될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문자를 확인하지 않으면 불안해 지는 증상을 말합니다. 저는 워낙 문자가 안오니 중독에 걸리기도 힘들어요…(응?)

4. 사이버 스토킹(구글스토킹, googlestalking)

에고 검색이 자기 이름으로 검색을 하는 거였다면, 사이버 스토킹은 남의 이름, 헤어진 옛 연인, 직장 상사의 이름등으로 검색하는 행위입니다. 또는 첫사랑의 상대방이 뭐하고 있는지 궁금해서 찾아보는, 검색을 통해 타인의 개인사나 개인정보를 확인하는 행동인데… 이건 알게 모르게 다들 많이 하고 계실듯 -_-;;

5. 미니홈피 들여다보기(포토러킹, photolurking)

생면부지의 남의 미니 홈피나 블로그에서 몰래 죽치고 앉아 사진을 들여다보는 행동을 말합니다. 몇년 전 미니 홈피가 대유행일 때 이런 분들 꽤 많았지요… 그 이후 1촌 공개 기능이 추가되면서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저도 예전에 한번 어떤 분 미니 홈피 갔다가 클릭클릭하면서 사진첩 들여다본 기억이 있네요. 아는 사람인줄 알았다는…ㅡ_ㅡ;;; … 어쩌면 2번의 웹 노출증과 한 쌍을 이루는 중독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밖에도 “CYBERCHONDRIA(인터넷에서 얻은 의학 상식으로 자가진단하는 행위”나 “WIKIPEDIHOLISM“, “CHEESEPODDING(1970년대의 부드러운 음악만 골라 듣는 행동)”같은 단어도 소개되긴 했지만, 한국 실정과는 많이 어긋나니 패쓰-

아무튼 이렇게, 점점 변해가는 문화 현상을 지켜보는 것도 꽤 재미있는 일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생활이 기술에 의해 변하겠지요… 그 변화가 부디, 우리 삶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것이면 좋겠습니다. 시간 잡아먹는 귀신이 아닌-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