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내가 죽은 다음에는 어떻게 될까?

며칠전 호주 시드니에서, 동거중이던 한국인 남자 유학생(19) 한 명과 중국인 여자 유학생(20) 한 명이 아파트 3층 발코니에서 떨어지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인해 남자는 두 다리와 골반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여자는 그 자리에서 즉사했습니다. 이들은 자의가 아닌, 주택에 침입한 괴한의 협박에 의해 뛰어내린 것으로 밝혀졌는데, 범인은 어제 체포되었습니다.

이 사건 발생이후, 호주 언론들이 취재한 몇가지 기사가 특이합니다. 바로, 피해자 두 사람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내용을 취재해 기사를 썼더군요. 한국으로 따지면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취재해서 기사를 쓴 것과 마찬가지인데… 한국에선 유명인들의 미니홈피에 올라온 글이나, 방명록에 올라온 글이 일부 인용된 적은 있어도, 이렇게 개인 블로그를 아예 취재 대상으로 삼은 적이.. 있었나요?

사실 이 사건은 여러가지 면에서 사람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만한 사건이긴 합니다. 젊고 잘생긴 두 동양인 남녀가, 칼을 들고 침입한 변태적 성취향을 가진 괴한에게, 벌거벗은 채로, 각자 수 차례의 성추행을 당하고, 강제로 아파트 3층 발코니에서 떨어져 한 명은 중상, 다른 한명은 사망했습니다. … 성적이고, 폭력적이고, 끔찍합니다.

어쩌면 기자들이 두 사람의 블로그를 뒤지게 된 이유도, 그런 호기심 어린 사례였기 때문이었을 겁니다. 기사는 대부분, 페이스북에 드러난 두 사람의 사적인 관계, 그러니까… 러브 스토리에 집중합니다. 두 사람이 어떤 말을 주고 받았는지, 그들의 닉네임은 무엇이며, 서로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 그들이 어떻게 생긴 사람들이었는지. … 그리고, 그들의 친구들이 어떻게 그들을 위로하고 있는지.

예를 들어 중국인 여성의 닉네임은 ELva 였고, 한국인 남성에게 BF란 1촌명(?)을 붙여줬습니다. 그들은 그들이 함께 여행한 곳의 사진을 올렸고, 그 사진에 “luv”라거나 “Elva is happy with my bf”란 제목을 붙였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남자친구에게 “baby baby baby … kkkk,”라거나 “kkk … my honey … luv u … kkk.”라면서 사랑을 표현합니다.

이제 사람이 죽으면 그 사람의 블로그, 또는 미니 홈피를 취재하는 것은 관행처럼 굳어지고 있습니다. 사람은 죽어도 블로그는 남습니다. 친구들은 내 블로그를 찾아와서 내게 “슬프다”는 말을 건넵니다. 내가 사라져도 남은 들여다본다-는 생각을 하면 조금 무섭기도 하지만, 예전에 썼던 글처럼, 그런 블로그 취재를 부정적으로 보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분명한 것은, 어느 순간부터, 블로그는 내 자신, 또는 내 자신을 대표하는 장소가 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이 곳으로 나를 만나러 옵니다. 내 이야기를 읽으려고 오고, 우연히 검색엔진에 낚여서도 옵니다. 댓글을 다는 것은 말을 건네는 것이고, 좋은 아침이라고 인사하는 것과 같습니다.

… 그리고 내가 죽은 다음에도, 누군가는 이 블로그를 찾아오겠지요. 처음에는 슬퍼하는 사람들의 글이 많겠지만, 나중엔 검색엔진에 걸려서 오는 사람이 더 많아질겝니다. 어쩌면 누군가는 내가 죽은 지도 모르고 “좋은 글이네요~ 퍼갈게요~”하고 댓글을 남길지도 모르고, 누군가는 제 닉네임을 도용해서 “ㅋㅋㅋ 님 오랫만이셈”하고 답글을 달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블로그는, 인터넷에 미리 써놓은 내 부음기사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나란 사람, 이렇게 생각하고 이렇게 살다가 떠난다-는, 나에 대한 기록이란 의미에서 말입니다. … 왠지 이런 생각을 하다보니, 가식적으로 살아야 하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말입니다. 🙂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