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비판, 하려면 제대로 하자

지난 12일 머니투데이에는 윤미경 정보미디어 부장 겸 문화과학부장(…길다)의 한 칼럼이 실렸다. 칼럼 제목은 「애플의 한계 – 스티브 잡스의 폐쇄적 경영 스타일 ‘아이폰’ 시장 확대 가로막아(링크)」. 제목 그대로 애플이 폐쇄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아이폰이 많이 팔리지 않고, 이런 스타일을 유지하는 한 아이폰의 미래는 밝지 못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렇지만, 이 칼럼은 몇가지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다. 애플을 비판하기 위해 몇 가지 근거를 들면서, 정말 중요한 것들을 고려하지 않거나, 의도적으로 말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잠시 살펴보자.

▲ 이코노미스트 표지에 등장한 잡스

그는 분명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인물이다. 1984년에 내놓은 ‘매킨토시’는 텍스트 기반의 PC사용환경을 ‘그래픽'(GUI)으로 전환하는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해줬고, 2001년에 내놓은 MP3플레이어 ‘아이팟’은 터치 인터페이스의 보편화를 이끌었다. 2007년에 내놓은 3세대(3G) ‘아이폰’ 역시 직관적이고 편리한 사용방식으로 스마트폰의 새 지평을 열었다. 얼마전 내놓은 태블릿PC ‘아이패드’는 호평과 혹평이 엇갈리고 있어 애플 성공신화의 계보를 이을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잡스 추종자들 사이에선 ‘최고의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맥킨토시는 잡스의 제품이 아니라 애플사-의 제품으로 보는 것이 맞다. 안그러면 제프 래스킨이 지하에서 운다. 이 이야길 또할 필요는 없을 것 같고… 아이팟은 터치 인터페이스를 보편화 시킨 제품이 아니다. -_-; 아이팟 터치 이전 아이팟 모델엔 터치 인터페이스란 것 자체가 없다. 음원 시장을 활성화시켜서 음악 시장을 바꿨다-라고 하면 차라리 맞겠다. 아이폰은 직관적 터치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긴 하지만, 그것보단 역시 앱스토어…가 핵심에 가깝고. 아이패드는 잡스 추종자들 사이에서도 그 미래를 쉽게 낙관할 수 없는 물건이다.

애플은 폐쇄적, MS는 개방적?

그러나 아쉽게도 잡스가 내놓은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제품들은 시장을 장악하는 데는 실패했다. ‘매킨토시’는 당시 PC시장을 발칵 뒤집어놓을 정도로 혁신적이었지만 모든 PC제조사에 자사 운영체제(OS)를 개방한 마이크로소프트(MS)에 결국 밀리고 말았다. 그것도 MS가 ‘매킨토시’와 같은 그래픽환경을 지원하는 운영체제(OS)를 개발하기까지 6년이나 걸렸는데도 말이다. 현재 전세계 PC시장에서 MS의 점유율은 90%를 넘지만 애플은 한자릿수에 머물러 있다.

…당시 PC가 IBM 호환 기종-이라 불리던 것은 기억하는 가? MS가 PC 제조사에 운영체재를 개방한 것이 아니다. IBM이 호환기종 만드는 회사에 제재를 가하지 않은 것이다(…실은 BIOS 관련 국지전(?)이 있긴 했지만). MS는 그 호환기종을 만드는 회사에도 OS를 팔았을 뿐이다. … 애플2 호환기종 때문에 쓴맛(?)을 봤던 애플은 그걸 허락하지 않았고.

원인은 애플의 ‘폐쇄성’에서 찾을 수 있다. 이는 스티브 잡스의 경영스타일이기도 하다. ‘매킨토시’는 애플이 개발한 OS에서만 구동되고, 다른 회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는 사용하지 못하게 돼 있다. 철저히 배타적이다. 이에 비해 MS는 개방적이다. 전세계 모든 PC제조사와 소프트웨어 개발사에 자사 OS를 사용하도록 허용한 것이다.

…일단 말부터 바로 잡고 시작하자. 매킨토시가 애플이 개발한 OS에서만 구동된다는 것이 아니라, 애플이 개발한 OS는 애플이 개발한 컴퓨터(매킨토시)에서만 돌아간다-가 맞는 말이겠다(해킨토시는 예외적 경우니 제외하자). 그리고 다른 회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 당연히 사용할 수 있다. -_-; 이분 지금, 뭔가 굉장히 개념을 혼동하고 계시다.

MS가 모든 PC 제조사와 SW 개발사에 자사 OS를 사용하도록 허용했다는 것은 또 왠 말인가…-_-; 컴퓨터를 전혀 모르지 않는 이상, 일부러라도 이런 발상하기 힘들텐데… 예전 DOS 시절, IBM 호환기종은 무조건 MS 제품을 쓰니, CPU당 로얄티 달라고 했던 회사가 MS 였던 것으로 기억한다…-_-; 다시 말해 MS 는 IBM 호환기종을 만드는 PC 제조사에, 그 기종에서 돌아가는 OS를 그저 팔았을 뿐이다. SW 제조사에도 자사 OS의 개발툴을 팔았고.

…그러니까 이분, 구글 모델을 섵부르게 MS에 적용하고 있는 것 같다. MS도 따지자면 애플만큼이나 폐쇄적인 회사에 불과하다.

휴대폰을 많이팔면 개방적인 회사인가? 

애플의 폐쇄성은 ‘아이폰’에서도 잘 드러난다. 애플은 ‘아이폰’ OS부터 웹브라우저, 하드웨어 제조·판매까지 모두 관장한다. 한마디로 다른 회사가 끼어들 틈을 주지 않는다. 반면 구글은 정반대다. 구글은 자신들이 만든 모바일 OS ‘안드로이드’를 휴대폰 제조사들이 마음껏 사용하도록 문을 활짝 열어놓았다. 자체 ‘구글폰’을 판매하는데도 말이다.

이건 맞다. 처음 아이폰 출시시 가장 덕본 것은 주변기기 회사밖에 없었다. 그런데 앱스토어가 출시되면서 상황이 변했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전세계 휴대폰 제조사들이 ‘안드로이드폰’을 일제히 쏟아내면 ‘아이폰’의 입지가 좁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애플이 몇년 동안 판매한 ‘아이폰’은 3500만대지만 삼성전자가 지난 한해 판매한 휴대폰은 2억2000만대가 넘는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안드로이드폰에는 꽤 기대를 걸고 있는 편이다. 예전 이찬진 사장이 지적한 것처럼, 아이폰은 많이 쓰이긴 해도 대중화가 되기엔 비싸다. 이건 분명한 한계고, 그래도 상관없다- 수익을 더 많이 내는 쪽으로 가겠다는 것이 애플의 사업 전략이다, 그런데 갑자기 왜 여기서 판매댓수 이야기로 넘어가는 지는 모르겠다. 삼성전자가 개방형이라서 휴대폰을 2억 2천만대 판 것이 아닐텐데도.

말 나온 김에 따져보자면, 지난 2009년 4/4분기 삼성전자는 매출 39.24조, 영업이익 3.7조원을 기록했다(환율 1164.5원 기준) 년간 대비 크게 성장했다지만 그건 작년에 적자…-_-를 내서 그런거니 넘어가고. 아무튼 최대 실적을 거둔 것은 사실이다.

그럼 애플은? 역시 최대 실적을 거뒀다. 매출 156억 8000만 달러에 순이익 33억 8000만 달러다. 대충 18조 2천6백억에, 순이익 3조 9천억쯤 된다. 현재까지 누적 아이팟 판매량은 4천만대. 2009년 4/4분기에만 870만대가 팔려나갔다. 매출은 절반인데 순이익은 애플이 더 많다. 반면 직원은 애플이 1/4이다. 삼성전자는 8만명인데 애플은 2만명이다.

…대충 4천만대 파는 회사가 2억 2천만대 파는 회사보다 돈을 더 잘 번다면, 과연 어느 쪽이 남는 장사를 하는 기업일까?

애플에 대해 정말 말하지 않고 있는 것

‘모바일 오피스’ 시장에서도 ‘아이폰’은 천덕꾸러기 신세다. ‘아이폰’과 호환되는 ‘매킨토시’를 업무용 PC로 사용하는 기업은 거의 없다. 대부분 기업은 MS의 윈도기반 PC를 업무용으로 사용한다. 오죽하면 ‘아이폰’을 국내에 독점판매하는 KT가 기업시장에서 ‘모바일오피스’용 스마트폰으로 삼성의 ‘쇼옴니아’를 판매하겠는가. 모바일시장에서 애플 ‘아이폰’의 미래가 구글이나 MS보다 결코 밝을 수 없는 이유다.

분명 아이폰은 오피스 시장에선 문제가 있다. 특히 보안 문제 때문에 도입을 꺼리는 기업이 많다. 그렇지만 매킨토시를 업무용 PC로 사용하는 기업이 거의 없다는 것은, 오산이다. 이제 컴퓨터의 OS를 중요하게 여기는 시대는 점점 사라지고 있다. … 뭐, 이건 생각의 기준이 다른 문제니 넘어가자. 하긴, 오피스용으로 쓰기에 애플컴퓨터는 좀 비싸다.

… 그런데 언제부터 아이폰이 매킨토시랑만 호환됐나? 그리고 세계 모바일 오피스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것은, 따지자면 아이폰이랑 별로 다를 바 없는 OS 정책을 가지고 있는, 블랙베리다.

어쩌면 스티브 잡스는 지금 ‘아이패드’의 계보를 이어갈 또다른 혁신제품을 구상하는지도 모른다. ‘아이폰’ 판매대수는 까맣게 잊은 채.  

내 생각이지만, 스티브 잡스는 개발자는 아니다. 그는 민감한 더듬이를 가진 독재적(…좋게 말해 카리스마 있는) 리더다. 하지만 그가 있었기에 새로운 제품들이 나올 수 있었고, 애플이 기사회생 할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그가 얼마나 더 새로운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지는 모르겠다. 간이식 수슬을 받은 사람의 수명은, 정확하게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지만, 내가 알기론, 생각만큼 길지는 않다.

그것과는 별개로, 애플 신제품이 출시될 때마다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것은, 특히 아이폰 이후로, 그 제품은 단순한 제품이 아니라, 하나의 문화를 만들어내고, 또다른 시장을 창출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다른 사람도 나눠 먹을 것이 생긴다. 언론이 주목하고 개발자가 환호하는 이유도 실은 거기에 있다. 윤미경 정보미디어 부장이 전혀 말하지 않고 있는 부분도 바로 그 부분이고.

…나눠 먹을 것도 없는데, 단순히 멋진 제품이라서 환호하는 것이 아니란 말이다.

애플 앱스토어 작년 8월 한달간 판매량이 약 1억 2천5백만달러다. 그 가운데 개발자들이 가져간 몫이 약 8750만 달러쯤이고. 애플 전체 수익에 비하면 별 것 아니다. 하지만 이제껏, 그 수많은 폰을 팔았던 기업에서, 이 정도 기회라도 개발자들에게 준 적이 있었던가?

비판하는 것은 좋다. 그래도 최소한, 신문사 부장님..이라면, 사실 관계나, 아니 컴퓨터에서 OS가 어떤 역할을 하는 지 정도는, 알고 쓰는 것이 맞지 않을까. 애플이 폐쇄적인 것은 맞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비판하면, 이게 비판인지 그냥 막 쓴 글인지 구분하기 어려워진다. 근거가 잘못되면 주장도 잘못된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애플 정책은 폐쇄적이다. 그래서 안드로이드가 나오면 밀릴 가능성이 높다. 글의 요지는 딱 이 두 문장이다. 주장은 옳은데, 들고 있는 근거는 죄다 이상하다. … 명색이 경제 전문지에서 너무 황당한 칼럼을 봐서, 그냥 적어본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