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들이 트위터를 그만둘까?

지난 일요일, 버릇대로 팔로잉하던 분들을 정리했습니다. (주기적으로 정보 출처를 정리하는 것은 제 버릇입니다.) 정리 기준은 한달동안 한 건의 트윗도 올리지 않은 분들. 한달에 한 건의 트윗도 올리지 않는 분들은 그냥 읽기만 하시거나, 더 이상 트위터를 이용하지 않는다고 봤습니다.

…그리고 글을 올리지 않는 분들을, 제가 팔로잉할 이유도 없겠지요.

여섯중 다섯은 계속 트위터 이용해

그렇게 정리해보니, 팔로잉하던 1280여 분들 가운데 1080명 정도가 남았습니다. 여섯 명중 한 명꼴로 트위터 이용을 포기한 셈이지만, 어찌보면 여섯중 다섯은 계속 트윗을 쓰고 계신 셈이니… 대단하다고나 할까요. 아니면 제가 양질의(?) 분들만 팔로잉하고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인 정리라서 일반화할 수는 없지만, 여섯중 다섯이 계속 이용하고 있다는 것은, 일단 초기 가입자들의 안착률이 높다는 것, 그리고 그들에게 의미있는 소통 채널로 여겨지고 있다는 것을 짐작할 수는 있게 합니다.

반면 트위터 이용을 그만두신 분들은 왜 트위터를 더 이상 이용하지 않고 있는 걸까요? 일일이 수작업으로 팔로잉하던 분들을 정리하다보니, 대략적인 패턴이 보이더군요.

출처

트위터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의 유형

우선 트위터에 적응하지 못한 분들이 계셨습니다. 대부분 ‘제게 트위터는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트위터에 시간을 너무 뺏기네요’ 등의 인삿말을 남기고 떠나신 분들입니다. 특히 1~2월에 트위터를 떠나신 분들중에 이런 분들이 많이 계셨는데요, 언론에 트위터가 많이 보도되니 호기심 삼아 한번 들어온 분들이 다수였습니다.

…시골의사 박경철님 같은 경우는 다르겠지만…

대부분 트윗 프로필 사진도 바꾸지 않으신 분들이 많았습니다. 이 분들이 트위터에 적응못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할 것도 같구요(싸이 미니홈피를 만들기만하고 이용하지 않는 분들이 얼마나 많은지 생각해보면)… 이 분들을 제외한, 다른 분들의 유형을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1. 혼잣말을 즐기던 사람들

끊임없이 혼잣말을 하다, 사람들이 별 반응 없으니 더이상 올리지 않는 분들이 많이 계셨습니다. 이 분들에게 트위터는 일방적 미디어, 남이 내 말을 들어주는 연단으로 보인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트위터는 대화형 매체-_-에 가깝지요. 유명한 분이거나, 어여쁘신 분이 아니라면, 자기 이야기를 먼저 올리는 것보다 남의 이야기에 반응을 먼저 보여주시는 것이 낫습니다. 서로 모르는 사람들도, 그렇게 말문을 트기 시작하잖아요?

2. 스팸용 트위터

비아그라니 뭐니… -_-; 제가 이 분들을 왜 팔로잉하고 있었는 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처음에 팔로잉하신 분들을 거의 다 맞팔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인터넷 서비스 초기에 항상 쳐들어오는 -_- 스팸용 계정들이죠. 한때는 브리트니 언니(응?)가 진짜 많이 들어왔었는데, 그건 그나마 그때그때 솎아냈었는데… 비아그라-_-는 활발하게 활동하지 않은 통에, 제가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3. 이벤트용, 기업용 트위터

은근히 기업용 트위터 역시 사용을 멈춘 것이 많이 보였습니다. ‘네이트 기억나’ 계정도 그렇고, ‘윈도7 코리아’ 계정도 그렇고… 다들 런칭 당시에는 활발히 움직이다가, 어느 순간 트윗질이 딱- 멈춘 경우입니다. 담당자가 바쁘거나, 더 이상 홍보 매체로 이용할 이유가 사라진 경우겠지요.

…이해는 가지만, 씁쓸하달까요. 이벤트용 트위터면 이벤트용이라고 미리 알리고, 기업 트위터라면 좀더 깊은 고민을 하고 들어오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가끔 계정 쓰는 줄 알고 멘션 날리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다구요.

4. 정치 목적 트위터

특정 사안에 대한 홍보나 조직화를 목적으로(?) 생겨난 트윗 계정들도 거의 활동을 안하고 있더군요. 작당질-_- 이라고 부르죠? 트윗이 뜬다니까 트윗을 이용해서 뭔가 좀 해보겠다-던 사람들. 아니나 다를까, 몇번 욕먹고 나니 다들 죽어있습니다.

최근 늘어나고 있는 정치인 트윗 계정에 대해서도 많은 분들이 주목하고 있다는 사실, 염두에 두셨으면 좋겠습니다. 선거 끝난 다음에도 계속 활동하는지 아닌지, 사람들이 시퍼렇게 눈뜨고 보고 있습니다.

…진심이 없다면, 아니함만 못합니다.

이상입니다. 뭐, 사실 트윗은 누구나 의무적으로 해야하는 그런 것은 아니니- 들어오는 것도 나가는 것도 자기 맘인 것은 사실입니다. 다만 부탁하는 것은, 작은 예의겠지요. 사람을 도구로 이용하지 말라는 것. 입소문의 ‘수단’이 아니라, 자신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존재’로 봐야 한다는 것.
물론 이 조사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애시당초 저는, 트윗을 어떤 ‘수단’으로 이용하시는 분들, 그래서 트윗 열심히 한다고 하루 종일 트윗하시는 분들(?)은 애시당초 언팔로잉했기 때문입니다. 유감이지만 많은 글을 올리시는 분들에게, 제가 들을만한 글은 오히려 적었습니다.
…그런 글들은 여러 봇 계정-_-으로도 이미 충분하거든요.
아무튼, 현재 한국 트윗 사용자들도 어느새 50만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고 하지요. 사람이 많이 늘어난다고 팔로잉할 사람이 기하급수적으로 느는 것은 아니지만, 예전 친구들을 하나둘 만날 수 있다는 것은 꽤 즐겁습니다. (아이러브스쿨…도 아니건만.)
앞으로도 트윗 속에선 수많은 사건 사고가 일어나겠지요.
계속 지켜볼 예정입니다.

…그나저나, 이글루스 개발자 분들은 언제쯤 트위터로 돌아오실 건가요…ㅜㅜ

* 아 맞다. 강의, 학교 수업에서 트위터 가입하라고 해서 가입한 분들, 거의 대부분 -_- 지금은 활동 안합니다. 그러니 제발, 억지로 수업시간이나 이런 때에 트위터 가입하라고 강요하진 마세요….-_-;;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