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스 고딘이 말하는 정치 광고의 진실

들풀님의 글 「‘중국인 교수’의 음흉한 웃음」을 읽다가, 작년 말쯤 본 세스 고딘의 글이 생각나서 옮겨 봅니다. 세스 고딘은 작년 미국 중간 선거(총선) 전날 이 글을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번역은 당연히 발번역이니, 참고만 해주세요. 인용이 필요하시면 원문(링크)을 직접 보시길 바랍니다.

투표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것(Votong, misunderstood)

올해, 투표가 가능한 연령대의 미국인들중 40% 미만만이 확실히 투표할 것으로 보인다.

내가 생각하기엔, 자신이 누구인지를 표현하는 방법에 뭔가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 같다. 만약 당신이 정치인들이 뭔가를 깨닫게 하기 위해 투표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전략을 잘못 잡았다. 당신이 (투표 거부를 통해) 뭔가를 가르쳐주고 싶은 정치인들은, 당신이 투표하길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1960년대부터, 중간 선거 투표율은 언제나 감소하고 있었다. 거기에는 오직 딱 하나의 이유밖에 없다. : TV 광고 때문이다.

TV 정치 광고는 오직 하나를 위해 만들어진다. 상대편 지지자들의 투표를 막기 위해서. 만약 당신이 TV 광고 때문에 (정치에 환멸을 느끼고) 투표에 등돌리게 되었다면, 그들의 전략은 승리한 것이다.

놀라운 것은 유권자들이 이 문제를 신경쓰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불쾌하고 매우 더러운 캠페인과 활동이 점점 늘어나고, 후보자들의 추문이 폭로되면 될수록, 우린 스스로 유리한 위치를 포기하고 내려와 (투표 포기 같은 방법을 통해) 시스템을 기만하는 저항군이 되려고 한다.

하지만 투표는 공짜다.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는다. 당신이 선거 결과에 대해 책임질 필요는 없지만, 선거는 확실히 우리가 앞으로 살아가야 할 삶에 영향을 끼친다. 당신은 공짜로 당신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일을 할 수 있다.

정치에 진절머리를 느낀다고 해도, 투표하라.
투표는 차악을 선택하는 일일수도 있다. 그래도 투표하러 가라.

요약하면, 정치 광고와 캠페인은 상대방 유권자들에게 정치 환멸을 불러일으켜, 투표를 포기하도록 만드는 일이란 겁니다. 하지만 반대로, 투표는 당신의 미래를 위한, 돈 한푼 안드는 투자이니, 어찌되었건 투표하란 말입니다.

어떤 계급의 지지자들은 전체로 따지면 언제나 소수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가진 것이 있습니다. 자신이 가진 것의 이익과 연결되어 있기에, 가장 확실한 투표 계층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투표율이 낮을수록 선거에서 승리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반면 어떤 계급은 가진 것이 없습니다. 그래서 자신의 이익과 정치가 어떤 연관이 있는지 잘 느끼기 힘듭니다. 그래서 판 자체가 더러우면 더러워질 수록, 그 꼴을 보기 싫어 투표를 포기하는 경향이 높습니다.

….많은 정치 캠페인은, 그럴 목적으로 진행됩니다.

사실 전 이 글 읽으면서, 예전에 초록불님 만났을 때 들었던 이야기가 생각났어요. “악플러들은, 뭔가를 토론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내가 더이상 글을 쓰지 못하게 하기 위해 글을 씁니다. 내가 그들의 악다구니가 지겨워 글쓰기를 멈추면, 지는 겁니다.”..라는 의미의 말이었던 것 같은데, 워낙 인상적이라, 아직까지 기억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정치 컨설턴트들이 실제로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 왜 저런 데마고기로 가득한 TV 광고를 만드는지 알고 싶다면, 아래 책 『알파독』을 추천해 드립니다. 오늘날 정치 문화가 왜, 이런 모습이 되었는 지를 여러 사례를 통해 미뤄 짐작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이들은 아마, 지금쯤 중동 지역을 열심히 돌아다니고 있을 지도 모릅니다..

알파독 –
제임스 하딩 지음, 이순희 옮김/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