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조] 김근태, 사람의 얼굴

어제 저녁부터 많이 불안했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김근태 선배가 떠나셨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올해만 해도 많이 좋아지신 듯 보였는데… 친구들과 내년, 김근태 선배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었는데- 마음 한 켠이, 싸늘하게 아립니다. 참 많이 선했던 사람. 죽어도 내가 아니면 안된다-가 아니라, 필요하다면 자신을 밟고가라-라고 엎드릴 줄 알았던 사람.

마냥 좋은 사람이라고는 말못하겠습니다. 사람이 어찌 허물이 없을 수 있을까요. 하지만, 차마, 닮고 싶다는 말도 뱉기 어려울 정도의 삶을 지탱해온 사람. 자기 안의 것을 챙기기보다 밖을 먼저 바라봤던 사람. 제가 인정하는 진정한 현실주의자, 그렇게는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람은 마흔이 넘으면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합니다. 사람의 얼굴은 그가 어떤 태도를 가지고 어떻게 삶을 꾸려왔는 지를 보여주니까요. 오늘 다시 들여다본 선배의 얼굴은, 참 맑고 곱습니다. 거기에는, 어떤 바보가 있습니다. 참 곱디 고와서, 험한 삶을 살아왔던 바보가.

그토록 똑똑한 머리를 가지고 있으면서, 자꾸 손해보는 길만 택하며 살아왔던 바보가.

시간이 많이 흐르고 나면, 지난 4년은, 정말 소중한 사람들을 많이 잃어버린 한 해로 기억될 것만 같습니다. YS때는 건물이 무너지더니, 이제는 사람들이 떠나 갑니다. 그래도 지금은, 좋았던 기억만을 가지고 당신을 보내겠습니다. 부디 그곳에선, 평안하시기를.

安寧하시기를.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