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워블로그 선정 기준 변경이 의미하는 것

오늘 네이버에 따르면, 파워 블로그 선정 기준을 변경해 발표했다고 합니다(출처). 바뀐 기준은 크게 2가지로, 하나는 ‘파워블로그 선정위원회’ 신설을 통해 파워블로그 선정을 전담하게 한다는 것. 다른 하나는 기존의 포스트 수, 포스트 주목도, 인기도등의 파워 계량적 활동 지표에 ‘내용의 충실성, 소통의 노력, 신뢰성’과 같은 질적인 측면을 포함해 심사하기로 했다는 사실입니다(네이버 공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선정 이후에도 딱지를 뗄 수 있음을 명백히 했습니다.

이는 작년에 논란이 되었던 파워블로그 사태-에 대한 네이버의 대답으로, 현재 네이버 파워블로그 딱지가 가지고 있는 온라인상의 영향력을 계속 유지하면서도, 기존에 있었던 상업성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예전에 네이버 1면 뉴스 링크가 문제시 되었을 때, 아예 그 부분의 편집 권한을 각 언론사에게 넘겨버리면서 책임에서 비껴간 것과 비슷합니다. 다만 조금 다른 것이 있습니다.

선정의 기준을 높이고, 선택권을 선정 위원회에 넘기며, 잘못 활동 할 경우 언제든지 취소할 수 있음을 명백히 한 것. 왠지 회원제 클럽 같지 않으세요? ^^; 맞습니다. 전 이번 선정 기준 변화로 인해, 네이버 파워블로거 딱지가 단순히 ‘명예’가 아니라는 것을 공식화했다고 밖에는 보여지지 않습니다.

이전에는 열심히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들을 격려하기 위한 하나의 ‘포상’같은 느낌이 파워블로그 선정이었다면, 이제는 파블의 이름을 달고 활동할 사람을 뽑습니다. 엄격한 기준을 통해 선정 위원회에서 양질의 회원들을 뽑고, 그렇게 뽑힌 회원들은 파워블로그의 이름을 달고 활동할 자격을 얻게되며, 그 활동이 클럽(?)의 명예를 실추시킬 경우 쫓겨난다-라는, 800명짜리 회원제 블로거 클럽의 공식 등장.

…자신들이 붙여준 딱지를 달고 활동해도 된다고 인정한 셈. 사실 가장 간단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은 파블 딱지를 없애버리는 것이지만, 차마 그러진 못하네요.

재미있는 것은, 다른 어느 곳에서도 어떤 블로그가 가진 영향력은 그 블로그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에서 자연스럽게 형성되지, 이렇게 누가 딱지 붙여주면서 인정해서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런데 한국에선, 그게 실제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어쩔 수 없이 짓게 되는 씁쓸한 웃음.

뭐 작년에 하도 비웃음을 많이 받아서, 이젠 어디가서 파블인데요- 하고 하는 사람들은 잘 보이지 않을 것 같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지는 않습니다. 실제로 파블입네- 또는 다음뷰 황금펜입네-하고 자랑하듯 얘기하는 사람들과, 그들 때문에 벌어진(지고 있는) 문제를 여러번 봤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네이버는 지금, 그 부작용을 줄이는 것이 아니라, 아예 공식화해 버렸습니다. 이해는 가면서도, 차마 공감한다고 말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네이버는 지금 작년의 파블 사태가, 그저 몇몇 블로거의 지나친 상업적 욕심 때문에 생긴 해프닝이었다고, 그러니 그 상업적 마인드만 바로 잡으면 된다고, 진심으로 그렇게 단순하게 생각하고 있는 걸까요?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