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은 X가 점령한다? 매력적인 하이엔드 디카 세가지

재미있습니다. 약속한 것도 아닐텐데, 짜고치기라도 한듯 파나소닉, 후지, 캐논의 신형 콤팩트 하이엔드(?) 카메라들 모델명에 죄다 X가 붙었습니다. 아무래도 X라는 알파벳이 가지는 강인한 인상이, 자신들의 제품에 어울린다고 생각해서일까요? 게다가 이 제품들, 하나같이 기존의 똑딱이에는 만족 못하겠고, DSLR은 너무 거추장스럽다고 생각한 사람들에게 딱 어울리는 제품들입니다.

어떤 이들에겐 서브 카메라의 역할을, 어떤 이들에겐 한 대로 모든 것을 해결하게 만들어줄 것만 같은 카메라들. 2012년 초입부터 눈길을 끄는 캐논과 파나소닉, 후지의 카메라 3가지를 소개합니다.

1. 한 대로 다된다 – 캐논 파워샷 G1X

다른 두 회사의 제품과는 다르게, 캐논 G1X는 하이엔드 똑딱이에서 진화한 형태의 카메라입니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다른 것이 하나 있으니, 바로 이미지 센서의 크기. 기존 G12에 탑재된 센서의 약 6.3배 크기로, 미러리스 카메라에 많이 쓰이는 APS-C 센서 크기와 맞먹습니다. 1430만 화소 사진 촬영 및 풀HD 동영상 촬영 지원.

4배줌 렌즈에 렌즈 밝기 최대 2.8. 1.51mm의 광각부터 60.4mm의 망원까지 지원. 이정도면 디카로도 여친 사진 찍어줄만 하겠습니다. 어느 정도는 아웃포커싱이 꽤 먹거든요. ISO 12800의 고감도 지원 및 디직5 영상 처리 엔진 탑재. 3인치 스위블 액정화면. 단점은 렌즈를 교환할 수 없습니다. 개인적으론, 크게 아쉽지는 않은 부분. 다른 미러리스 카메라를 사도 18-50 표준줌이나 28-70, 아니면 20.8 정도의 단렌즈 하나만 붙여서 들고 다니거든요.

다만… 후지 X 시리즈와 비교해 봤을때, 디자인이 너무 G시리즈의 투박한 디자인 그대로입니다. 가격을 괜히 쎄게 부를 것만 같은 것도 걱정되구요. 가격이 얼마가 되느냐에 따라 판매량이 많이 좌우될 것 같은 제품. 비교하긴 어렵지만, 소니 NEX7 처럼 미친 가격 때려버리면 그냥 미러리스로 옮겨가고 말죠…

아무튼, 실제 출시를 기다리고 있는 모델중 하나입니다.

2. X의 유전자를 이었다 – 후지 X-Pro1

작년 후지는 X시리즈(X100, X10)을 내놔 재미를 좀 봤습니다. 다른 제품과 비슷한 성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디자인 때문에 많은 인기를 끌었죠. 그리고 이번엔, 그 X시리즈에 렌즈 교환을 할 수 있는 기능을 담은, X-Pro1을 내놨습니다.

…솔직히 디자인은 X100이나 X10에 비해 좀 구립니다만…

X-Trans CMOS 센서를 사용하며 화소는 1630만. 센서 크기는 23.6×15.6mm의 APS-Cs 사이즈. 풀HD 동영상 촬영 가능. 이미지 처리 엔진은 EXR PRO를 채택해 풀프레임 DSLR급의 화질을 제공한다고 주장합니다. 초음파 먼지 제거 기능도 갖추고 있어서, 그냥 미러리스 카메라-_-라고 생각해도 될 것 같습니다. 다만 전용 XF렌즈군만 사용 가능.

그럭저럭 괜찮은 디자인에, 꽤 뛰어난 사진 품질에, 가벼운 크기-는 참 마음에 듭니다. 문제는 가격. 미국에서 2월달에 1300달러 선에서 바디+번들킷이 발매 예정인데…. 이러면 한국에선 안그래도 비싼 NEX7급 가격을 가뿐히 뛰어넘어줄 가능성도 있습니다. 서브 디카로 쓰기엔 너무 비싸고- 메인 미러리스 카메라로 쓰기엔 렌즈가 좀….

3. GF1을 노렸던 이들이라면 기억하라 – 파나소닉 GX1

미러리스 카메라를 고민하시는 분들 가운데, 은근히 파나소닉 GF1+라이카 렌즈 조합에 꽂히신 분들이 많습니다. 초창기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성능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꽤 좋아하는 클래식 디카형 디자인에, 그 다음 후속기종으로 나온 녀석들이 영 못마땅한 녀석들만 줄줄줄 나오는 바람에….

…1세대 미러리스 디카들 가운데, 지금까지 유일하게 인기가 지속되는 기종입니다.

그런데, 이 GF1의 맥을 제대로 이을 것 같은 녀석이 작년 말에 등장했습니다. 바로 GX1입니다. GF1의 디자인을 이으면서도 편의성에 있어서 많은 부분이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1668만 화소에 풀HD 급 동영상 촬영 가능. ISO는 12800을 지원하고 화상 처리 엔진은 비너스 FHD.

특히 경통 내장형(?) 줌렌즈인 X렌즈 시리즈가 함께 출시되고, 노이즈가 줄어든데다 빠른 오토 포커스를 지원하는 것이 인상적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녀석도 역시 문제는 가격. (아놔 요즘 출시되는 애들마다 왜 이리 죄다 비싼가요). 번들킷이 정가 105만원…

* 2004년부터 써오던 펜탁스 istDs와 빠이빠이하려고 이것저것 찾아보는 중인데, 하아… 다들 가격이 장난 아니군요. 그냥 펜탁스 k-r이나 k-5를 하나 영입해서 써야하는 걸까요…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