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하늘님 글에 대한 마지막 입장 정리

이 글은 「안철수 연구소가 개념을 상실했다구요?」에 대한 요약글이 될 수도 있겠네요. 본문도 읽지 않고 댓글을 다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 간략하게 마지막으로 입장을 정리해 봅니다. 언제까지 이 문제로 신경쓸 수도 없고, 제 블로그는 원래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 블로그-니까요. 돌아가야죠? 🙂

글 앞에서 밝혔지만, 그 글은 여름하늘님이 쓴 글 가운데 미심쩍은 부분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고자 하는 글이었습니다.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안철수 연구소가 오버한 것은 맞다. 그러나 그것 가지고 욕설에 가깝게 말하는 것은 심하다.

2. 여름하늘님 글에서는 안철수 연구소가 무료백신을 거부하는 이유에 대해 인신공격에 가깝게 설명하고 있는데, 막상 인용된 기사의 원문을 보면 안철수 연구소는 무료 백신을 개인에게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무료백신 공급한다는데 무료백신을 거부한다고 욕하는 것은 웃기지 않는가?

3. 멀쩡한 기업에게 “도태되어야 할 기업”이라는 식으로 함부로 얘기하는 것은 지나친 악담이다.

이상입니다. 간단히 얘기하면 “실제와 다른 팩트로 주장하지 말아달라“는 이야기입니다. “욕설에 가깝게 얘기하는 글투가 매우 거슬린다” 역시 제가 하려는 말입니다. V3가 얼마나 좋은/나쁜 프로그램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보안 업계가 돌아가는 사정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사실 관계에 대한 확인이나, 지나친 어투에 대한 지적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말은 그 사람의 격(格)를 나타내줍니다. 막말이 자유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저도 분명 화난 마음 아닌척 글쓰느라 (웃음) 같은- 타인에게 비웃음으로 느껴지기에 충분한 표현들을 남발했습니다. … 실은 비웃음이었습니다. 속이 좁은 탓입니다-만, 그런 대접 받을 정도의 문장에 대해 그만한 대접을 해줬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어린 탓인지, 타인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만한 문장에 대해 예의를 갖추고픈 마음은 없었습니다.

이상입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