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1.0 행사였던 블로거 컨퍼런스

■ 이번 행사의 장점

  • 수준 높은 강사진
  • 원활한 진행
  • 제반 서비스의 만족

■ 이번 행사의 단점

  • 좋았으나, 블로거들과의 접점이 뚜렷하게 보이지 않았던 몇몇 강의 주제 : 유춘수님, 정수일님, 한비아님
  • 너무 짧은 느낌의 블로거 스피치. 15분이면…-_-;; 그래서 인지 예전 강의 내용과 중복이었던 분들도 많이 보였던듯.
  • 질의응답 없었던 시간들…-_-;; 저작권에 대해 물어보고 싶은 것이 많았었습니다. CCL 이야기만 듣고 싶었던 것은 아니라구요. ;ㅁ;
  • 한완상 총재님, 91년89년부터 PC통신 사용했지만, 20년전(1988년)이라면 그렇게 엄혹하기만 했던 시절은… 70년대나 80년대 초반과 착각하신 것은 아니신지요..(군사독재의 연장성에 있던 시절인건 맞습니다.)
  • 블로거들의 만남의 자리는 어디?
  • 마지막 라스트 포 원의 축하공연. 뒤쪽에 앉은 사람들은 허리 아래가 안보였어요. 그러니 현란한 춤솜씨도 거의 구경못했다는…
  • 대체 왜 기타(이글루스 및 설치형) 블로거들에게만 닉을 허락하지 않으신겁니까? 자그니를 자그니라 부르지 못하는 그 한을 아십니까? 마이너들도 닉을 불릴 권리가 있단 말입니다!

…장점에 비해 단점이 좀 많네요. 블로거들은 굉장히 다양한 단위와 성격을 가진 사람들입니다. 다만 블로그라는 툴을 이용한다는 공통점이 있을 뿐이죠. 그들에게 공통으로 어울리는 기획을 뽑아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지만, 그래도 ‘블로거가 아닌 사람들이 들어도 좋은’ 강의 보다는 ‘블로거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주제로 트랙을 꾸리는 것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각 트랙도 섹션별로 분류해서 배치하구요.

▲ 재밌었던 방명록.
…그런데 이건 이글루스 탑100 올블이 사진처럼,
각자의 블로그에서 이용하도록 서비스 해줬으면 좋았겠단 생각.
뭐, 웹2.0에 걸맞는 블로그 행사라면, 당연히 놀이터-입니다. 또는 홍대앞 프리마켓-같은 느낌의 북적임이겠죠. 참여를 이끌어내는 것, 컨퍼런스를 즐거운 놀이터로 만드는 것, 생각만 조금 바꾸면 어려운 일이 아닐거라는 생각입니다.
자기 블로그 홍보하고 픈 분들 홍보하라고 하고, 명함 돌리고픈 분들 명함 돌리라고 하고, 책 팔 분들 책 팔라고 하면 될텐데.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욕망”에 충실하지 못한 행사는 놀이터의 성격에 맞지 않습니다. 놀이터와 놀이기구를 제시해주고, 알아서 놀게하고, 다만 룰-을 제시해 주셨으면 좋았을 것을.

또 하나, 블로그 행사에 참여하신 분들께도 묻고 싶습니다.

…사람들이랑 알게될 기회가 없었어요… 하시는데, 파티도 아닌데 -_-;; 사람들 연결시켜줄 행사가 과연 있을까요. … 솔직히, 내가 먼저 챙기지 않으면 나를 챙겨주는 사람 어디있습니까. -_-;; 저도 미리 참석하는 사람들 명단 확인하고, 혼자가면 밥먹기 -_- 뻘쭘할까봐 열심히(?) 그동안 블로그에 기웃거려던 분들께 전화 번호 돌리면서 같이 밥먹어요~하고 유혹(므흣 -_-)하기에 바빴습니다. 덕분에 한님도 뵙고 다인님도 뵙고 그랬지요…. (이스트라님은 맨날 보니 패스~ 아, 이블리나 선영이도 오랫만에 봤네요.)

스스로 나서지 않으면, 아무도 챙겨주지 않습니다. 쩝.
(물론 프로그램이 부실한 것은 사실입니다. 이는 위에 이미 지적했으니 생략)

물론 우리(?) 이글루스 분들끼리는 잘 놀았습니다. 역시, 마이너끼린 어딜 가도 당당합니다!!! ㅡ_ㅡ)/!!! (응응?) bik블로거님과는 인사도 하고, 멀리- 아빠 백통 들고 다니시는 제닉스님도 보고, 이글루스 기획하시는 분도 뵙고…(죄송, 성함을…ㅜ_ㅜ)

약 한시간 동안의 프로그램을 제끼고 (랄라…) 사람들과 테이블 하나 잡아서, 양복 입고 노트북 들여다보시는 분들 사이에서- 피겨 꺼내놓고, 미소년 게임 플레이하고, 만화책 보고, 각종 떡밥들에 대한 품평을 하면서 므흣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훗훗훗. (물론 초유명 블로거 다인님의 활약이 컸습니다. 인간 표지판을 자청하신 네이버 모자!)

…아마 제일 시끄러운 테이블이었다죠. ;ㅁ;

그냥, 저도 좋았어! 할 수 있는 행사는 아니었지만, 올라오신 여러분들의 후기를 읽다보니, 묘한 의문이 들어서 남기는 글이랍니다. 블로거와의 접점을 찾을 수 없었던 강의 주제들을, 자신의 개인적 고민과 연결시켜 훌륭한 아이디어나 좋은 조언으로 뽑아내신 분들도 계시고, 이 날을 기회로 못만난 분들을 만난 사람들도 있습니다. 행사 주최측에서 시킨 대로만 움직여야 한다는 조건이 붙지 않은 다음에야, 이 기회를 이용해 어떻게 놀든 우리 맘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부디, 다음 행사에서는, 서로 안면까고(?) 같이 놀았으면 좋겠습니다.

뭐, 이런 것도 같이 나란히 보면서 말이죠- (웃음, 농담입니다. 🙂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