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는 미디어일까? 커뮤니케이션 툴일까?

시사in 고재열 기자의 「그들은 어떻게 파워 블로거가 되었나」라는 글을 잘 읽었습니다. 이 글은 그에 대한 딴지라기 보단, 뭔가 블로그에 대해 오해하고 있지 않은가, 놓치고 있는 점은 있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들어서 쓰는 글입니다.

▲ photo by minifig

블로그는 미디어가 아니다

우선 첫번째 질문, 과연 블로그는 미디어일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블로그는 인터넷에서 이뤄지는, 공개된 글쓰기 툴입니다. 이 글에서 블로그의 유형을 모두 다룰 수는 없지만, 분명 서로 다른 역할과 목적으로 만들어진 블로그들이 다수 존재합니다. 다만 다른 글쓰기와 다른 점이 있다면, 블로그는 처음부터 타인을 염두에 둔, 커뮤니케이션 툴-이라는 사실입니다.

분명 커뮤니케이션 툴-이라는 성격 안에는 저널적인 속성, 미디어적인 속성도 녹아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매스미디어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부분이 있음은 간과할 수 없습니다. 이런 부분에 대한 간과없이, ‘모든 시민은 기자다’라는 오마이뉴스의 프레임을 그대로 받아들여 생각하면, ‘취재’를 하지 않는 많은 블로그들의 존재가 뒤로 밀려버리게 됩니다.

미디어적인 역할을 하기보다 감성적 공동체의 역할을 하는 다수의 블로그가 있습니다. 정보 전달보다 그 안에서 이뤄지는 교류가 더 중요한 블로그도 역시 있습니다. 사야카님, 문성실님, 채다인님-등은 모두 그런 블로그 세계에서 중요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블로거들입니다. 하지만 지금 연재 예정인 파워 블러거 열전은, 그런 블로그 자체에 대한 고민 없이, 다음 블로그 뉴스-만을 중심으로 고민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

블로고스피어는 단일한 세계가 아닙니다. 올블로그나 프레스 블로그, 네이버 블로그등에는 각기 자신만의 작은 세계가 존재합니다. 그 세계가 많이 중첩되는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다음 블로그 뉴스’만 중심이 되어서는, 결국 편향된(?) 파워 블로거 열전이 될 수 밖에 없을 겁니다. 개인적으로 미디어 몽구님의 ‘블로거들의 전범이 되고 싶다’라는 이야기나 박형준님의 ‘블로거 연합 언론을 만들고 싶다.’라는 이야기를 보고, 그 부분은 조심스럽게 접근해야하는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2005년 맥월드, 블로거 런치에서
photo by Ross Mayfield

블로그는 커뮤니케이션 툴이다

그렇다면 파워 블로거 열전은 앞으로 어떻게 나가야할까요? 먼저 (개인적으로 쓰다만) 논문의 내용을 잠시만 인용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이와 같은 블로그의 기술적 특징은 한마디로 ‘정보교류를 통한 상호소통’을 목적으로 한다고 볼 수 있다. 블로거들은 자신이 제작한 텍스트로 다른 블로거들과 정보를 나누고 소통한다. 그들은 개인적으로 발언하지만 그 내용은 글을 등록하는 순간부터 독자들에게 공개되며, 메타 블로그나 RSS 등의 공식적인 시스템을 통해서 공유된다.

이는 블로그를 지극히 사적이면서도 공적인 위치에 자리매김하게 한다. 그것은 블로그라는 홈페이지 형식을 위해 만들어진, 처음부터 블로그 형식 자체에 내재해 있는 성격이다. 이 기술들을 바탕으로 블로그스피어에서 의사소통 형식의 특징이 도출되는데, 그것은 쌍방향적이고, 일대다의 소통을 지향하며,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이 구분되지 않고, 공개적인 토론을 지향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바로 ‘대화형 네트워크’의 특징이기도 합니다. 블로그의 글이 공식 언론의 글보다 힘을 가지게 되는 것도 바로 이 지점입니다. 입소문이 신문 기사보다 거 무섭다고 해야할까요? 블로거 개개인은 개인간의 정보 네트워크에서 정보가 정리/생성되는 자리에 위치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이들을 ‘개인’으로서 신뢰하며, 그래서 ‘더 큰 신용’을 부여하는 것입니다.

결국 파워 블로거라는 것은 더 큰 영향을 끼치는 사람이며(예를 들어 컴퓨터를 사고 싶으면 누구에게 물어봐~라고 할 때의 그 누구), 파워 블로거 열전은 이 영향력을 평가하는 기준(?)을 마련하고, 실제 영향력을 가진 블로거들을 취재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기준은 결국 접속자수 + 링크수-가 되겠지만, 이걸 객관적으로 판단할 근거를 마련한다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

파워 블로그 열전을 기대하며

솔직히 제가 일만 잘풀렸어도, 올해 하려고 했던 프로젝트가 이거였습니다. ㅜ_ㅜ 제가 생각하는 파워블로거들의 기준을 정하고, 그들을 인터뷰해서 책을 구성하는 것. 그래서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기사를 보고 있었는데, 조금 아쉬운 점이 있어서 이 글을 적게되었습니다.

최근에 보니 ‘블로그 히어로즈’라는, 미국 블로거들을 인터뷰한 책도 어제 나왔더군요(리뷰는 나중에-). 아무튼, 앞으로도 파워블로그 열전은 흥미롭게 지켜볼 작정입니다. 하지만 그 기사가 ‘오마이뉴스 프레임’에 갇힌, ‘다음 블로거 뉴스’ 중심의 세계에 머물러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뭐, 이미 고민하고 계셨을 거라 생각하지만… 🙂

좋은 기사, 기대하겠습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