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블로거 뉴스, 2009년 하반기 큰변화 예고

태터앤미디어(TNM)에서 주최한 ‘2009 블로그 네트워크 포럼’에 다녀왔습니다. 엉뚱한 곳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바람에 최재천님 강의를 못들은 것이 아쉬웠지만…. 고재열님, 이성규님, 손호창님, 애플님 등의 알찬 이야기를 듣고 온 시간이었습니다. 주최가 주최이다 보니 블로그와 비지니스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오갔는데요, 저는 그 얘기들 보다 고종성 블로거뉴스 프로젝트 매니저의 몇몇 발언에 귀가 더 솔깃해 졌답니다.

바로, 다음 블로거 뉴스의 개편에 관계된 이야기입니다. 예, 오늘 전해(?) 들은 바에 따르면, 2009년 하반기 큰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세부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미디어 다음에서 블로거 뉴스가 독립하게 됩니다.
  • 다음 안에 블로거뉴스를 위한 테스크포스가 만들어졌습니다.
  • 독립할 블로거뉴스의 이름은 공모 중에 있습니다. (상금 100만원?)
  • 다음 메인 화면의 카페/블로그-위치에, 블로거뉴스가 자리잡게 됩니다.
  • 빠르면 올해 여름, 늦어도 올해 가을 쯤에는 개편될 예정입니다.
  • 열린 편집자들을 위한 수익 모델을 준비중에 있습니다.

다행히 네이버에서 ‘오픈캐스터’를 먼저 오픈해줘서, 열심히 벤치마킹 하고 있다고 합니다. 오픈캐스터나 열린편집 모델이나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하고 계시더라구요. 이런 모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좋은 편집자’를 찾아내는 일인데… 내년 개편의 핵심도 바로 이 좋은 편집자를 찾고, 그 편집자들에게 수익모델을 마련해 주는 것에 있다고 합니다.

▲ 다음 블로거뉴스의 고준성종성님.
…죄송, 제 카메라가 남자를 좀 안좋아합니다…;;

▲ 다음 블로거뉴스의 현재 뉴스 송고량입니다.
하루 평균 6천건이 송고되며, 한달에 10만건이 넘는 기사가 들어옵니다.

다음 블로거뉴스는 장기적으로, 좋은 편집자의 발굴을 통해 다양한 채널이 형성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부디 네이버 오픈캐스트가 힘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응?)

▲ 열린 편집자들을 위한 수익 모델은 올해내에 고민, 내년부터 집행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합니다..

▲ 이것이 다음 블로거뉴스가 그리는, 미래 미디어 2.0의 모습입니다. 이제 뉴스 생산의 민주화는 전문 그룹에게 맡기고, 소비와 유통의 민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합니다.

지난 하반기, 다음 블로거뉴스의 열린 편집으로 전환이후, 저는 아직까지 적응을 못하고 있습니다. 🙂 그리고 많은 분들이, 최근 블로거뉴스 베스트에 올라오는 경찰 관련 블로그 글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사실 이에 대해 오늘 묻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포럼 주제와는 관련 없어서, 질문 드리진 않았네요.

이런 우려를 뒤로 하고라도, 이 정도라면 블로거뉴스는 제대로 방향은 잡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지만… 그것을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는 또 다른 문제가 되겠지요. 그리고 그 안에서, 밀고 밀릴 많은 사람들의 이해관계가 장난 아니게 부딪힐 것으로 보입니다. 🙂 하지만 판이 잘 짜여야 사람들이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법. 어렵고 고생스럽더라도, 사람들이 납득할 수 있는, 재미나게 놀 수 있는 판을 짜주기를 기대해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라도 오픈 캐스트를 열심히 벤치마킹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응?)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