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혈서 떡밥에 대한 간단한 입장 정리

박정희가 만주군 입대를 위해 혈서를 썼다는 그동안의 이야기에 대해, 민족문제 연구소가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민족문제 연구소가 제시한 만주신문 스캔본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혈서(血書) 군관지원
반도의 젊은 훈도(訓導)로부터

29일 치안부(治安部) 군정사(軍政司) 징모과(徵募課)로 조선 경상북도 문경 서부 공립소학교 훈도(訓導) 박정희군(23)의 열렬한 군관지원 편지가 호적등본, 이력서, 교련검정합격 증명서와 함께 ‘한 번 죽음으로써 충성함 박정희(一死以テ御奉公 朴正熙)’라는 혈서를 넣은 서류로 송부되어 계원(係員)을 감격시켰다. 동봉된 편지에는

(전략) 일계(日系) 군관모집요강을 받들어 읽은 소생은 일반적인 조건에 부적합한 것 같습니다. 심히 분수에 넘치고 송구하지만 무리가 있더라도 반드시 국군(만주국군-편집자 주)에 채용시켜 주실 수 없겠습니까. (중략) 일본인으로서 수치스럽지 않을 만큼의 정신과 기백으로써 일사봉공(一死奉公)의 굳건한 결심입니다. 확실히 하겠습니다. 목숨을 다해 충성을 다할 각오입니다. (중략) 한 명의 만주국군으로서 만주국을 위해, 나아가 조국(일본 : 편집자 주)을 위해 어떠한 일신의 영달을 바라지 않겠습니다. 멸사봉공(滅私奉公), 견마(犬馬)의 충성을 다할 결심입니다.(후략)

라고 펜으로 쓴 달필로 보이는 동군(同君)의 군관지원 편지는 이것으로 두 번째이지만 군관이 되기에는 군적에 있는 자로 한정되어 있고 군관학교에 들어가기에는 자격 연령 16세 이상 19세이기 때문에 23세로는 나이가 너무 많아 동군에게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정중히 사절하게 되었다.

(『만주신문』 1939.3.31. 7면) 

위 내용이 실린 만주일보의 스캔본은 아래와 같습니다.
 


 


만주신문은 당시 만주에서 발행되던 신문으로, 일종의 어용 신문이었다고 합니다(via 중국신문문화사). 일본어로 발행된 것은 당시 만주가 일본의 괴뢰국이었기 때문. 이건 설명할 필요도 없는 문제겠지요? 
 
박정희의 만주군 혈서지원은, 조갑제가 쓴 글에서 먼저 이야기 되었습니다.(조갑제닷컴_박정희는 혈서를 쓰고 만군에 갔다) 이에 대해 삭제된 어떤 글(백업 문서 링크)에선, 증언자의 이야기가 틀릴 수 있으므로, 박정희 혈서에 대한 이야기도 구라일거다-라고 얘기한 적이 있었습니다.
 
…사실 지난 8월에 저 문제가 잠깐 떡밥으로 투척되었기에, 이글루스에서도 이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거겠죠. 
 
그리고 그 글에 나오던 ‘신문에 보도되었다더라~’라는 이야기가, 진짜였음이 이번에 확인되었습니다. 사실 어찌보면 더 따져들고말고 할 것도 없는 문제이지만… 이번 사건에 한정해, 굳이 따져보겠다면-  다음과 같은 평범한 질문을 던져봐야 합니다.
 
1. 만주신문의 신문 기사는 진짜인가? 가짜인가?
 
  • 진짜 => 질문 2로 가시오
  • 가짜 => 만주신문의 기사가 가짜라는 근거를 대시오. : 만약 위 신문 기사가 조작된 것일 경우, 증거를 반박할 수 있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당시에 ‘만주신문’이란 것이 없었다-라고 주장하던가, 당시 만주신문에 저런 기사가 실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면 됩니다.

    일단 만주신문의 존재를 부정하기는 어려울 것 같으니,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저 기사를 어디에서 구했는지 문의하여, 해당 날짜의 만주신문을 조회한 이후, 저런 기사가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면 됩니다. 만약 민족문제연구소가 신문을 날조하여 제시했다면, 이건 부도덕한 일에 해당하므로 엄청난 임팩트를 가져다주게 될 겁니다.

    들인 시간이 아깝지 않을 겝니다. 당신의 건투를 빕니다.

 
2. 만주 신문의 기사가 진짜라면, 기사 내용이 오보나 날조는 아닌가?
  • 만주 신문의 기사 내용은 날조나 오보가 아니다 => 결론으로 가시오.
  • 만주 신문의 기사 내용은 오보다 => 그렇다면 이건 시간을 달리는 조갑제옹께서 자신이 취재한 내용을 증명하기 위해 몸소 타임워프를 하시어 만주신문 기자로 채용되신 다음 기사를 쓰셨단 얘기나 다르지 않고-
  • 만주 신문의 기사 내용은 날조다 => 질문 1의 가짜-항목으로 가시오.
 
결론 : 해당 만주신문에 저 내용이 보도된 것이 부인되지 않는 이상, 박정희가 혈서를 보낸 사실이 만주신문에 보도된 것은 사실로 여겨진다.
 
간단합니다. 만약 저 내용이 거짓이라면, ‘나의 박정희는 그렇지 않아!’ 친위대 여러분께서는 땡 잡으신 거니 적극 발굴하시기를 요망합니다. 저 신문기사를 거짓이라 밝힐 수만 있다면, 그 밖에 다른 것들은 다 불필요한 논증이라고 해도 좋습니다. 그렇지 않고 군관 모집은 언제였네, 만계네 일계네, 따져봤자 헛 일입니다. 신문에 저런 사실이 보도됐다는 사실 자체는 변하지 않습니다. 
 
사실 이번 떡밥은 따지자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타살설”과 별로 다르지 않게 여겨집니다. 그리고 이런 상황을 설명하는 이론이 하나 있지요. 바로 “인지부조화” 이론. … 왜 이런 경향이 생기는 가에 대해선, 다음에 올릴 책 리뷰-에서 한번 다뤄볼 생각입니다. 사실 알고보면 이 분들이나 저나 별로 다를게 없으니까요.
 
* 왜 저런 기사가 만주신문에 실렸는가! 실릴 일이 없는 기사가 실렸으니 가짜다! …라고 주장하시는 분들도 계시던데요… 실릴 만합니다. 당시 어용이었던 만주신문 입장에서, 이것은 명백한 ‘미담’이니까요.
 
* 역사밸리 보낼까 뉴스비평밸리 보낼까-하다가, 떡밥이라 뉴스 밸리로…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