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과 옴니아2, 조작감을 직접 비교해보니

얼마 전 종로의 한 술집에서, 여러 분들과 저녁을 먹을 일이 있었습니다. 모 방송사 기자, 모 시사 주간지 기자, 전직 포털 직원, 모 이동통신사 직원, 전직 성악가, 전업 블로거… 등등, 정말 주최자의 마당발을 의심할 수 없게 만드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있었는데요.

요즘 분위기가 분위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화제는 스마트폰, 그 가운데에 아이폰과 옴니아2에 집중되게 되었습니다. 실은 그 날 나오신분들 가운데 아이폰과 옴니아2를 가지신 분이 계셨거든요. 그리고 자연스럽게 그 두 폰을 비교하게 되었는데…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아이폰의 완승-이었다고 할까요.

가장 문제가 되었던 것은 자연스러움과 부드러움. 옴니아2를 가지고 계셨던 분의 말에 따르자면,

“지금까지 별 불편 없이 쓰고는 있었는데, 아이폰을 만지고 나니 이건 정말…”

이라고 합니다. 다시 말해 화면의 반응 속도 차이가 꽤 크게 납니다. … 솔직히 저도 이 정도로 차이가 날 줄은 생각을 못했어요. 그러니까, 아이폰이 반응하는 것은 굉장히 자연스러운데, 옴니아2는 꽤 굼뜨고 느립니다. 다른 어플들은 비교하지 못해서 뭐라고 하기 어렵지만, 사용자에게 누가 유쾌한 느낌을 전달해 주는지 비교해 보자면… 그냥 아이폰의 압승입니다.

그러니까 이런 느낌이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아이폰은 그냥 책을 한 장 한 장 넘기는 느낌이라면, 옴니아2는 전자책처럼 책 넘기는 버튼을 클릭한다면 잠깐 딜레이를 견디고나서 다음 페이지가 출력 되는 느낌이랄까요. 성격 급하신 분들에겐 좀 안 맞을듯…

위는 아이팟터치(아이폰은 계속 만지작 거리고 계셔서 가져올 수가 없었습니다..)와 옴니아2의 조작감을 비교하는 영상입니다. 옴니아2에는 익숙해지지 않아서인지, 터치한 다음 반응이 없어서 또 터치하면 그제서야 이전 것이 실행되는 바람에… 조작에 실수를 많이 범했습니다. 익숙해지면야 반응 온 다음에 다른 터치를 할 테니 괜찮겠지만…

그나저나… 기즈모도가 옴니아2 리뷰에서 왜 그런 말을 썼는지, 직접 만져보니 알 것 같네요….

It is a disaster.
– GIZMODO – Samsung Omnia II Review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