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즈모도에 올라온 옴니아2 리뷰

* 막 번역입니다. 클리앙(링크)과 MoUX(링크)에 올라온 번역을 참고 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원문에 충실하기 보다 한글로 읽기 편하게 번역합니다. 번역이 틀린 부분이 있어도 너그러이…

삼성, 제발 이런 짓 좀 그만 둬라.

만약 당신이 옴니아2를 집어들었다면, 그 폰을 책상 위에 내려놓을 때까지 계속 패배감과 곤혹스러움을 맛볼 것이다. 그래, 이 폰은 많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아주 많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렇지만 괴상한 결정이 연달아 내려지고, 소프트웨어 디자인 관리에 실패하면서, 삼성은 그것들을 모두 날려먹어버렸다. 마지막 한 조각까지.

하드웨어는 적당하다

이 휴대폰의 하드웨어는 인상적이다. 480×800 해상도의 AMOLED 화면에 800MHz의 프로세서를 가지고 있으며, 500만 화소 카메라를 가지고 720×480 해상도로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8GB의 내장 메모리를 가지고 있으며 확장을 위한 microSD카드 슬롯과 FM 라디오를 지원한다. GPS, WiFi, 3G 접속을 지원하는 딱 표준형 스마트폰이다.

화면도 훌륭하다. 흰색이 (일반적인 삼성 AMOLED 화면에서 보이는 것처럼) 조금 푸르게 보이는 것은 있지만, 일부러 하얗게 만들어보지 않는다면 신경쓰일 만한 것은 아니다. 화면의 밝기와 선예도, 일반적인 색재현능력은 만족스럽다. 게다가 HTC 터치 HD2의 정전식 패널만큼이나, 윈도 모바일의 필요악이라 할 수 있는 감압식 터치방식을 넘어서려는 노력이 엿보인다. (윈도우 모바일은-기술적 특징이나 몇몇 어플리케이션에서 보듯- 아직 스타일러스 펜을 사용하는 것이 편하다.) 옴니아2의 화면은 더이상 다른 3.7인치 크기의 플라스틱 디스플레이처럼 푹신하게 눌리지 않는다.

디자인은 두 가지만 뺀다면 깔끔하고 보수적인 스타일이다. 하나는 앞면의 크롬 버튼이고, 다른 하나는 뒷면의 붉은 포인트로 구성된 디자인이다. 이건 내가 보기엔 튜닝 카에나 어울릴 스타일이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그렇게 심하지는 않다. 폰의 양쪽 옆면엔 나란히 3.5mm 헤드폰 잭, 볼륨 조절, 확인 버튼, 충전을 위한 microUSB 포트 및 잠금 장치, 카메라 셔터 버튼들이 가깝게 붙어있다. 폰의 두께는 13mm로 얇은 편이다.

▲ 샘플 사진

500만화소 카메라의 장점은 다양한 설정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똑딱이 카메라를 대체하기에 충분하다. 동영상은 일반적인 포켓 캠코더에 비해 찌그러지는 현상이 있긴 하지만, 그냥 쓰기에는 충분할 것 같다.

결론적으로 그리 놀랄만한 것은 없다 : 이건 HTC HD2가 아니긴 하지만, 옴니아2는 하드웨어는 괜찮은 제품이다. 그래, 하드웨어는 말이다. 슬프게도, 이건 그리 중요하지 않다. 옴니아2가 가진 진짜 문제는 따로 있다.

소프트웨어는 끔찍하다

옴니아2의 작은 화면 속에는 온갖 소프트웨어적 꼼수가 숨겨져 있다. DLNA를 통한 비디오 재생 능력부터 자판에서 손가락을 떼지않고 입력할 수 있는 Swype 키보드, 최신 버전의 오페라 모바일 브라우저까지 없는 것이 없다. 그 중 으뜸 가는 것은, 사실 이것 때문에 옴니아2를 리뷰하게 된 거지만, 바로 터치위즈2.0이다. 삼성은 예전 옴니아보다 훨씬 깊숙히 인터페이스를 바꿔서 터치위즈 2.0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그건 재앙이었다.

다시 말해, 옴니아2의 휴대폰 인터페이스는 근본적인 결함을 가지고 있다고 보여진다. 각각의 화면은 서로 부조화스럽고, 서로 다르게 보이며, 무엇보다도 각각의 화면이 서로 다른 성격의 인터페이스로 갑작스럽게 바뀌어 버린다. 정말 이게 어떻게 된 것일까? 어떻게 밑의 다양한 화면들이 한 휴대폰에서 다 보여질 수 있는걸가?

위젯 메뉴는 당장이라도 뻗어버릴 것 같고, 위젯 시스템은 버벅대는데다가 지멋대로 흩어져 있다. 사용자와의 상호작용성을 무시한 채, 화면에 아무 생각 없이 아이콘을 흩뿌려 놓은 느낌이다. 그리고 큐브 인터페이스는 – 아, 그래 그 염병할 큐브말이다 – 멀티미디어 앱을 띄우기 위해 사용하는 회전식의 육면체 메뉴인데, 이건 인터페이스가 아니라 아예 장애물이다.

옴니아2에선 모든 것이 이런 식이다. 절대 피할 수 없다. 윈도 모바일의 새로운 시작 메뉴는 아이폰 스타일의 아이콘모음으로 변경되었는데, 화면을 좌우전환하려는 조작의 반을 클릭으로 인식한다. 그리고는 앱을 (그것도 때론 여러 개의 앱을) 멋대로 실행해 버린다. 전화기 버튼을 누르려고 하면 최근 통화목록은 단 두 줄로 줄어들어 버린다. 문자를 보내는 방법도 바뀌었는데, 더 조각조각난 방법으로 변했다. 앱을 닫으려고 “x” 버튼을 누르면, 전혀 다른 색상과 크기로 된 또다른 “x” 버튼이 초록색 시작 메뉴 옆에 또 나타난다. 무선랜 선택은 동그라미 아이콘으로 표현되는데, 방울 하나(네트워크를 나타낸다)를 더 큰 방울(휴대폰)에 끌어다놓는 식이다.

프로그램 전환을 위한 방법도 전체 창을 모아서 보여주는 방법과 커버플로우 같은 회전문 방식이 교대하며 나타난다. 미디어 플레이어는 삼성의 옛날 PMP에서 허겁지겁 빼내온 듯한 모양이다. 나머지 윈도 모바일이 원래 가지고 있는 요소들마저 윈도98의 고대비 화면 배색같은 블랙&블루 네온 디자인으로 모조리 테러당했다. 거의 모든 터치에 햅틱 진동 반응이 일어나는데, 그래서 화면 전환이 버벅일 때는 기계가 진짜로 삐걱삐걱대는 것처럼 느껴진다.

인터페이스 디자인에 대해 더 말하지는 않겠다. 진짜 끔찍하게 못생겼다고만 해두자. 그렇지만 각 화면의 인터페이스가 일관성이 없는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 마치 여러 팀에게 알아서 소프트웨어를 프로그래밍하라고 나눠준 다음, 서로 절대로 대화하지 말라고 명령한 것만 같다. 이건 멍청한 리더 밑에서 함께 만든 디자인은 아니다. 그보다 더 나쁜 디자인이다. 몇 분 동안 옴니아2를 만지다가 보면, 서로 다른 여섯명이 당신 머리 좀 아파보라고 옆에서 소리지르는 것을 듣는 것만 같다.

물론 당신이 옴니아2에 적응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리 좋지도 않은 원래 윈도 모바일 6.5 인터페이스가 이것보단 열 배는 편리하다. 그리고 더 중요한 사실은, 내게 옴니아2를 건네받은 사람들은 눈에 띌 정도로 절망했다는 사실이다. 게다가 이 인터페이스를 아예 없애버릴 수도 없다. 약간 손을 대면 홈스크린을 꺼버릴 수는 있지만, 나머지 삼성이 수정한 부분은 그대로이기 때문이다.

가장 무서운 것은, 이것이 삼성이 전반적인 디자인 철학이라는 것이다. Matt는 안드로이드 비홀드를 리뷰할 때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 적이 있다:

터치위즈는 안드로이드 기본 인터페이스보다 더 나쁘게 만들어진 최초의 커스텀 인터페이스다. 그리고 이것은 삼성이 인터페이스 디자이너들을 체크하지 않았을 때 어떤 무시무시한 일이 벌어지는지를 보여준다.

이건 그때보다 더 똥덩어리가 되었다. 옴니아2의 UI는 안드로이드에 적용했던 것과 근본적으로 같은 컨셉을 더 깊숙이 적용했다. 심지어 놀랍게도 심비안 기반의 최신 옴니아HD도 이와 유사하다. 짧게 말해, 터치위즈는 삼성을 휩쓸고 있는 전염병이다. 그리고 모든 방면에서 그 병균은 치명적이다.

* 대신 살만한 것은 어떤 것이 있을까?

$200 가격대라면 버라이즌의 드로이드 외에 달리 추천할 것을 찾기 어렵다. 드로이드는 제일 고급 기종이고, 매우 성능이 좋다. 굳이 윈도 모바일폰을 고집한다고 해도 옴니아2보다 더 나은 대안은 많다. HTC에서 나온 Imago는 어떨까? 이 휴대폰은 터치위즈보다는 훨씬 나은 터치플로나 센스 인터페이스를 탑재하고 있다. 심지어 구 윈도모바일6.1을 탑재한 -직접 업그레이드할 수도 있다- 터치프로2조차도 사용감은 훨씬 더 쾌적하다. 전체 소프트웨어를 직접 갈아엎는다면 모를까, 옴니아2에게 쾌적한 사용감이란 머나먼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 장점 : 새삼스럽지도 않지만, 대단한 사양을 가진 윈도모바일 휴대폰 / 평균 이상의 카메라, 저광량 하에서는 여전히 나쁨
  • 중립 : 윈도 모바일폰이라는 그 자체. 호불호에 따라 구매를 좌우할 부분
  • 단점 : CPU가 빠른데도 거의 언제나 버벅댐 / 어두운 곳에서 깨알 같은 글씨를 읽거나, 취한 상태로 알파벳을 거꾸로 세는 정도의 두통을 유발함

Send an email to John Herrman, the author of this post, at jherrman@gizmodo.com.

옴니아2의 터치폰 인터페이스가 기술적으로 왜 문제인지는, 아래 링크를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