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폰, 장점과 단점 최종 정리

* 본 리뷰에 사용된 제품은 LG전자 The BLOGer의 크리스탈폰 체험단 활동으로 지원 받았습니다.

지난 3개월동안 사용해왔던 크리스탈폰, 이제 리뷰를 슬슬 마무리 지을 때가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그동안 사용하면서 느꼈던 장점과 단점을 정리하면서 마무리 지으려고 합니다. 사실 이 녀석은 특징이 너무 분명한 피처폰(스마트폰이 아닌 일반 휴대폰)이라서, 장점과 단점도 다들 잘 알고 계실 것 같지만…

일단 기존 폰과 비슷한 점은 빼고, 특이점만 정리해 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 LG 크리스탈폰의 장점

뛰어난 디자인 – 특히 키패드를 열었을 때 새어나오는 빛과, 그로 인해 만들어지는 은은한 디자인은 단순히 잘된 휴대폰 디자인, 그 이상의 맛을 보여줍니다. 무드 램프 같은 느낌이랄까요. 투명 키패드의 존재 때문에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모으는 것도 금방. 이건 크리스탈폰만이 가진 최고 장점이겠네요.

포켓 어플 – 이건 생각지도 못했던 장점인데요… 포켓 어플들이, 은근히 자주 쓰면서, 재밌습니다. 특히 전광판 기능. 이런 건 다른 폰들에게도 다 넣어줬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꽤 자주 써먹었던 기능입니다.

투명 터치 키패드와 제스처 기능 –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지도 모른다(귀찮다/재밌다)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제스처 기능은 묘한 맛이 있습니다. 전에 썼던 대로, 뭐랄까, 내 손가락 끝에서 누군가를 불러낸다-는 기분이랄까요. (키패드를) 열고, (제스처를) 그리고 사용하면 된다-라는 간편함 역시 매력적이었습니다.

반면, 사용하면서 단점으로 생각했던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 LG 크리스탈폰의 단점

카메라 기능 – 아쉽고 아쉽고 아쉽습니다. -_-; 해외 사양과 같이 나왔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이제까지 LG 폰에서 그닥 실망해 본 적 없는 카메라 기능이었는데.. AF가 빠진 밋밋한 폰카는 오랫만이라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네요. 예전 폰카 정도 수준이랄까요.

살짝 느린 반응 속도 – 메뉴들을 전환할때 살짝 느린 감을 보여줍니다. 사용하기엔 별 불편함이 없고, 익숙해지면 느린 것을 잘 모르게 되긴 하지만… 진동 설정해 놓고 쓰고 있으면, 뭔가 쓱-하고 끌리면서 넘어가는 느낌입니다. 솔직히 느리다-라는 ‘느낌’은 터치 감도 설정에 따라 좀 달라지긴 하는데, 저는 약간 민감하게-에 맞춰놓고 쓰고 있습니다. … 그리고 카메라 멀티터치 기능은 일단 봉인. 멀티 터치가 되긴 하는데 좀 느려서…

투명 터치 키패드 – …쓰다보니 투명 터치 키패드안에 먼지가 들어가서, 배터리를 갈 때마다 한번씩 청소해주고는 합니다. 특히 담배 피시는 분들은 어느새 담배 가루가 들어가 있는 것을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이 부분은 청소해 줄 때마다 약간 귀찮다는… 그리고 전체적으로 지문이 잘 묻는 재질이란 것과, 한번 투명 키패드에 흠집이 생기면 매우 아쉽다-라는 것도 들 수 있겠네요.

전체적으로 카메라 기능을 빼면 만족스러운 편입니다. 사실 피처폰의 기능이 전반적으로 안정화된 편이라서, 사용하면서 기능상 불편함은 별로 느끼지 못했습니다. 투명 키패드를 실제론 제스처 입력장치로 사용해야지, 키패드처럼은 못 쓰는 문제는 있었지만.. 디자인을 중시하고, 다양한 부가 기능들을 비교적 저렴하게 맛보시고 싶으신 분들에게 적당할 것 같습니다.

다만 스마트폰과 비교하거나, 휴대폰 카메라 기능을 중요하게 여기는 분들, 흠집이나 지문에 민감하신 분들에게는 사용하기 좀 까다로운 폰이 될 지도 모르겠네요. 아, 개인적으론 문자 입력을 많이 하시는 분들에겐 키패드가 ‘정말’ 따로 있는 녀석을 추천해 드립니다. 이 녀석 투명 키패드는 아무래도 제스처 입력기에 가까워서요.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