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미식가와 함께 떠나는 일본 맛집 이야기

지난 수요일, 홍대 북새통에 잠시 들렸다가, 보고 싶었던 책을 한 권 샀습니다. 『개를 기르다』를 그렸던 다니구치 지로의 요리 만화(?) 고독한 미식가입니다. 제가 산 것은 일반판인데, 찾아보니 그새… 증보판이 나왔네요. ㅜㅜ (에피소드 1화 추가, 작가와 만화가의 대담 수록)

분명 ‘구스미 마사유키’가 원작을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다니구치 지로의 만화로 여겨지는 것은, 지로 특유의 일상적인(?) 그림체 때문입니다. 다니구치 지로는 현실을 그리 과장하지 않고, 단순하면서도 따뜻하게, 우리들 삶을 묘사하는 재주가 있는 작가니까요. 따라서 이 책 속에는 맛집뿐만 아니라, 90년대 후반 일본 풍경을 맛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취재를 잘하는 작가의 작품을 읽으면, 작가가 살았던 시대가 고스란히 전해져 옵니다.

물론 덕분에, 어떤 거창한 스토리는 맛볼 수 없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실은 주인공이 대체 뭐하는 사람인지 자세히 설명해주지도 않습니다.
그저 단편적으로 나오는 이야기를 통해,
솔로이고, 나이가 좀 있으며, 잡화 수입상을 하고, 옛 애인이 있었으며
맛있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라는 것을 알 수 있을 뿐입니다.
마치 옆집에 사는, 음식 좋아하는 댄디한 삼촌을 보는 기분이랄까요…

그리고 그 삼촌은, 조근조근 오늘 자신이 무엇을 먹었는 지를 풀어놓아 줍니다.
“오늘말야, 내가 비를 피하다가 배고파서 조그만 가게에 들어가게 됐는데…”
하면서-
그저 음식 이야기만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그 음식을 먹는 사람들, 음식점의 분위기와 풍경,
두런두런 나누는 이야기들이…
마치 여행을 떠나, 우연히 낯선 가게에 들린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켜 줍니다.
내가, 이 삼촌…과 함께, 이 가게 와 있는 듯한 느낌.

물론 옛날 만화(?)니만큼, 식후땡은 필수 요소.
이 분 어찌나 식후땡을 즐기시는 지…

물론 장점만 이야기하는, 그런 가게 소개형 만화는 아닙니다.
그런 만화라면 재미없겠죠…
이 만화 속에는 어떤 남자의, 음식을 대하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어떤 음식과 어떤 음식의 조합을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먹을 때 어떤 분위기를 중요시하게 여기는지…
그래서 실은, 요리 만화를 빙자한 어떤 삼촌의
라이프 스타일 리포트..라고 보셔도 좋습니다.

이렇게, 편의점 음식까지 요리…로 소개됩니다;;;
게다가 이 만화 전체를 통틀어,
이 에피소드에 소개된 음식 구입에 들어간 비용이 제일 많다는…

더 많은 것이 궁금한 사람들을 위해,
이 가게들이 지금 어떻게 되어 있는지, 어떻게 찾아가면 되는 지를
소개한 작은 소책자도 함께 동봉되어 있습니다.

정말 신기했던 것은, 10년 넘게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가게가 여전히, 그 자리에서 영업하고 있었다는 사실. 게다가 가격도 비슷!!
단골 될만하면 사라지고, 될만하면 사라지는 가게를 많이 겪어본 입장에서는, 정말 눈물나게 그리운 부분이었습니다.
고독한 미식가 –
구스미 마사유키 원작, 다니구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