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오프라인 데이를 가져보세요

지난 금요일, 수업을 듣고 있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수업 중이라 수신 보류를 시켜 놓고 전화번호를 확인해 보니, 아는 사무실 번호입니다. 전날 답장해야 할 메일을 받고도, 답장하지 않고 있던 것이 생각납니다. 급히 휴대폰을 이용해 (몰래;;) 답장 메일을 보냈습니다. … 문자 메세지와 음성 통화를 넘어, 이제 손 안에서 메일도 주고받고 인터넷도 할 수 있는 세상입니다.

예, 우리는 이제 언제 어디서라도 인터넷과 연결된 세상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장소를 가리지 않고 서로의 안부를 물을 수 있으며, 통화를 하고, 업무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분명 더 편리해진 세상입니다. 하지만 때론,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 자체 때문에, 우리가 해야할 일이 더 늘어나기도 합니다.

그러니까, 컴퓨터와 인터넷 덕분에 더 많은 일을 처리할 수 있게 되었지만, 우리가 일하는 시간이 줄어든 건 절대로 아니라는 거죠. 그저 같은 시간에 해야 할 일만 더 늘어났을 뿐. 기술현실주의자들의 말마따나 ‘인터넷은 혁명적이지만, 유토피아를 약속하진 않’습니다. 게다가 연결이 끊어지면 안된다고 생각했을 때 생기는, 그 지긋지긋한 강박증이라니.

그래서 가끔은, 일부러 오프라인 데이를 정해 놓고 즐기고는 합니다. 오프라인 데이- 말 그대로 누구와도 연결되지 않는 날. 제게는 주로 ‘명절’이 오프라인 데이에 해당하는 날입니다. 이 날 만큼은 어떤 연락도 받지 않고, 인터넷에도 접속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대신 그동안 어질러진 방을 정리하거나, 밀린 책들을 읽고는 합니다.

제가 지키는, 오프라인 데이의 규칙은 아래와 같습니다.

  • 컴퓨터는 키지 않는다.
  • 블로그에 어떤 댓글이 달렸을 지 신경쓰지 않는다.
  • 휴대폰은 켜놓지만, 전화는 받지 않는다(무음 모드로 놓으면 도움이 된다.).
  • SMS(문자 메세지)에 응답하지 않는다.
  • 가급적 밖으로 돌아다니거나, 가벼운 몸 일을 한다.

 

사실 해외여행을 하다가 ‘오프라인 데이’가 필요하겠구나-하고 깨닫게 되었답니다. 해외를 나간 처음에는, 있지도 않은 휴대폰이 주머니 속에서 울리고 있는 느낌을 받는다던가, 미니 홈피에 누가 방명록을 남기진 않았을까 궁금해 한다던가… 그랬거든요. 괜히 누가 원고 청탁 했는데 연락 못 받았으면 어쩌나…하는 걱정도 하고.

하지만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니, 어느새 ‘연결되지 않았다’는 사실 자체가, 그렇게 편할 수가 없었어요. 연락 올 사람도 없고, 연락할 사람도 없고, 필요하면 공중 전화로 전화 한 통 하면 되고… 뭐랄까요. 연락의 주도권을 내 자신이 잡고 있는 느낌? 가끔은 이렇게 살아도 나쁘진 않겠구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삶은 절대, 앞으로 달려나가기만 해서는 살아갈 수가 없습니다. 경쟁은 결코 우리가 살아가기 위한 원리가 아닙니다. 누구에게나 삶의, 작은 브레이크 타임이 필요합니다. 이렇게 하루만 이렇게 쉬어도, 자신을 돌아볼 기회가 생기기도 하구요…. 무엇보다, 어떤 기술을 사용하는 데에 있어서 주도권을 다시 되찾아오는 기회가 되기도 합니다.

당장 이번 주말부터라도, 오프라인 데이를 한번 만드시는 것은 어떠세요? 🙂 작은 여행을 다녀오셔도 좋구요. 거창하지 않아도 되요. 책 한권과 Mp3 플레이어, 사진기 하나 들고 서울 시내를 돌아다니셔도 꽤 쏠쏠하게 즐겁답니다. 방 정리나 책장 정리를 하셔도 괜찮아요. 일주일에 한번이면 좋겠지만, 한달에 한번이라도, 나쁘지 않습니다. 🙂

오프라인 데이, 지쳐가는 삶에 생기를 줄 수 있는 작은 방법이랍니다.

* 그래서 지난 이틀 동안, 포스팅이 없었다는 이야기입니다….ㅡ_ㅡ;;;

* 다들, 추석 잘 보내셨지요?

About Autho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